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누리호' 발사 D-1···발사대 '기립 완료'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누리호' 발사 D-1···발사대 '기립 완료'

회차 : 959회 방송일 : 2021.10.20 재생시간 : 04:02

김용민 앵커>
한국형발사체 누리호가 드디어 내일(21일) 발사됩니다.
발사대로 이송돼 기립까지 마친 누리호는 막바지 기능 점검이 진행되고 있는데요.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현장 분위기 알아봅니다.
임하경 기자!

임하경 기자 /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네, 순수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발사가 벌써 하루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발사대 근처는 완전히 통제되면서, 약간의 긴장감도 감돌고 있는데요.
누리호 발사 소식을 전하기 위해 모인 취재진의 열기도 뜨겁습니다.
오늘(20일) 오전 누리호는 조립동에서 발사대까지 이송됐습니다.
무진동 상태로 안전히 이동해야 되기 때문에, 특수차량에 실려 사람 걸음걸이 속도만큼 천천히 이동했는데요.
발사대로 이송을 완료한 뒤 발사대에 기립해 단단히 고정됐습니다.
발사대 이송과 기립까지 순조롭게 이뤄진 건데요.
이후 발사체가 기능을 잘 할 수 있는지 기능 점검이 이뤄졌고요.
첫 비행모델이라 신중을 기하다 보니, 점검은 1시간 정도 지연됐습니다.
현재는 발사체 추력 장치에 대한 기능 점검이 이뤄지고 있고요, 이 작업이 마무리 되면 누리호에 추진제를 충전하는 엄빌리칼 타워 연결이 진행될 계획입니다.
저녁 8시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데요, 엄빌리칼 연결이 끝나면 연료나 산화제 충전 과정에서 막히거나 샐 가능성이 없는지 기밀 점검을 하게 되고요.
이 모든 과정이 끝나면 발사체를 발사대에 설치하는 작업이 완료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용민 앵커>
네, 내일(21일)이면 드디어 누리호가 발사되는데요.
내일 발사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되는 건가요?

임하경 기자>
네, 아무래도 가장 큰 변수는 날씨일텐데요.
먼저 내일(21일) 발사를 할 수 있는지 온도와 습도, 바람 등 기상 조건을 점검하게 됩니다.
또한 우주물체와의 충돌 가능성도 분석하고요.
발사 조건이 적합하다고 판단되면 발사 시간을 확정하게 됩니다.
발사는 내일(21일) 오후 3시에서 7시 사이에 할 것으로 예정돼 있는데요.
정확한 시간은 발사관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결정됩니다.
발사 6시간 전부터는 본격적인 준비 작업이 진행되는데요.
먼저 발사관제장비의 발사 운용이 시작되고, 추진공급계 기능 점검이 이뤄집니다.
발사 50분 전에는 연료와 산화제 주입이 시작되는데요.
마지막으로 발사 10분 전에 발사자동운용이 시작됩니다.
다만 발사 전, 기상이 나빠지거나 기술적 문제가 생긴 경우, 추진제 주입 시 화재가 발생하면 발사는 연기되거나 중지됩니다.
누리호가 발사되면 2분 7초 만에 1단 엔진 연소가 완료되고요.
4분 34초 뒤에는 고도 258km까지 올라가고 16분 7초 뒤에 3단 연소가 끝나면서 고도 700km까지 올라갑니다.
내일 오후 4시 30분쯤이면 공식적인 발사 성공 여부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발사 후에는 고흥과 제주, 팔라우에 있는 비행통신장비를 통해 발사체 추적이 이뤄지고요.
발사체가 궤도를 이탈하지 않고, 각 단이 정해진 시간에 점화해 위성모사체를 목표 궤도에 진입시키면 발사 성공입니다.
(영상취재: 홍성주 한기원 / 영상편집: 장현주)
다만 발사 도중 발사체가 궤도를 이탈하거나 추락, 폭발하면 발사가 중단됩니다.
누리호는 12년간 우리나라가 독자 기술로 만든 첫 발사체죠.
성패와 관계없이 시도만으로도 큰 의미가 있는데요.
누리호 발사는 과기정통부와 유튜브 채널, 네이버TV로 실시간 중계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나로우주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