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봄꽃 지기 전에 이전"···국방부·외교부 현장 답사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봄꽃 지기 전에 이전"···국방부·외교부 현장 답사

회차 : 1056회 방송일 : 2022.03.18 재생시간 : 01:57

김용민 앵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측이 "봄꽃이 지기 전에 국민께 청와대를 돌려드리겠다" 면서 대통령 집무실 이전시기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대통령 집무실 이전 후보지인 외교부 청사와 국방부 청사의 현장 답사를 진행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공약 사항이었던 광화문 대통령 시대.
최종 후보지는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별관인 외교부 청사와 용산구 국방부 청사 두 곳으로 압축됐습니다.
교통 불편 부분과 국민의 접근성 등 세부 문제를 검토해 최종 후보지 정했다는 설명입니다.

녹취> 김은혜 / 대통령 당선인 대변인
"국민 편의를, 또 국민과 함께 할 수 있는 접근성, 국민께 불편 끼쳐드리지 않으면서 국민 생활 편의를 최대한 보호해드릴 수 있는 부분, 대통령 경호, 보안 물론 검토하고요. (중략) 두 군데가 더 낫다는 결론 내렸습니다."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봄꽃이 지기 전에 국민께 청와대를 돌려드리겠다면서 집무실 이전 시기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5월 10일 대통령 취임 이전에 집무실을 이전하겠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는 겁니다.
집무실 이전 비용에 대해서는 국민 세금인 만큼 엄중하고 진지하게 생각하고 있다면서, 결정 시 자세히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오늘 오후, 인수위원들이 최종 후보지에 대한 답사를 진행했습니다.
윤 당선인 측은 답사 후 의견을 모아 토론하는 과정을 거쳐 집무실 장소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선인 측은 어느 곳이 확정되든, 기자실이 대통령 집무실과 같은 건물 안에 있을 것이라면서, 대국민 소통 강화 의지를 전했습니다.
(영상편집: 진현기)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