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미 '경제안보·기술동맹' 구축…협의 채널 마련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한미 '경제안보·기술동맹' 구축…협의 채널 마련

회차 : 963회 방송일 : 2022.05.22 재생시간 : 02:59

김경호 앵커>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통해 양국관계는 경제안보 동맹으로 거듭났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한미 두 나라는 경제안보 분야 소통을 위한 대화 채널을 만들고, 공급망 강화와 원전 분야 협력도 대폭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장소: 지난 20일,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방문)


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한데 이어 첫 방문지로 삼성전자를 방문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한미동맹의 핵심인 군사동맹을 넘어 경제동맹과 기술동맹으로 확장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이곳에서 첫 만남을 가진 한미 정상은 한미 동맹을 '글로벌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발전시켜 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한미 양국은 이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대통령실과 백악관이 경제안보 현안을 논의하는 상설 대화 채널인 NSC 경제안보대화를 새로 만들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양국 대통령실의 NSC에 담당 부서를 지정해서 이 문제를 계속 논의하고, 서로가 어려운 일이 있을 때 도와주는 이런 경제안보 협력 기조를 만들어 내기로 했습니다."

양자기술과 바이오, 인공지능 등 핵심 신흥 기술을 보호하고 개발하기 위한 민관 협력도 강화하기로 합의 했습니다.
특히 한미 양자기술 민간 워크숍 개최로 협력 공감대를 확산하고, 바이오 분야에서는 공동연구와 인력교류를 위한 과제도 구체화할 계획입니다.
또 배터리와 반도체, 에너지 등 핵심 산업의 공급망 안정성을 위해 양국의 조기경보시스템과 연계해 협력하고 장관급 공급망 산업대화를 출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녹취>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양국의 협력이 더욱 긴밀해질 것이고, 우리의 공급망을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공급망을 충격으로부터 보호하며, 우리 양국 경제의 경쟁력을 키워줄 것입니다."

힌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우리나라의 원전 수출에도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입니다.
양국은 차세대 원전인 소형모듈원전, SMR를 함께 개발하고 한미 원전기술 이전과 수출 협력에 관한 양해각서도 빠른 시간내 체결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우리 정부는 인도 태평양 경제 협력체인 IPEF 참여로 공급망 강화에 더해 우리 기업의 실익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면담하고 2025년까지 미국에 5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6조 3천5백억 원을 추가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조지아주에 연간 30만대 규모의 전기차를 전용 공장을 짓기로 결정한 겁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을 선택해준 것에 감사하며 미국은 현대차를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구자익 / 영상편집: 오희현)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