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조속히 진행"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조속히 진행"

회차 : 1156회 방송일 : 2022.08.12 재생시간 : 02:29

임보라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이번 주 중부지방에 내린 기록적 폭우로 많은 피해가 발생했는데요.
정부가 집중호우 피해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기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혜진 기자>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한덕수 국무총리는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폭우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기 위해 관련 절차를 조속히 진행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인명과 재산 피해 복구를 신속히 지원하기 위한 절차입니다.
이와 함께 피해 지역 주민의 생활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한덕수 국무총리
"피해 지역 지자체는 신속히 피해조사를 마무리해 주시고, 행정안전부에서는 선포기준에 충족되는 지자체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조기 선포를 위한 절차를 최대한 서둘러 주시기 바랍니다."

정부는 피해규모를 확인하기 위한 사전조사를 오는 15일까지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서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인명과 주택 피해에 대해서는 추석 전까지 재난지원금이 지급되도록 우선 조치할 계획입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가 함께 진행됐습니다.
신규 환자가 12만 8천250명 발생한 가운데, 정부는 재유행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방역과 의료대응현장의 문제를 꼼꼼히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먹는 치료제 처방 의료기관은 1천 곳 이상, 조제 가능한 담당 약국은 2천100여 곳까지 늘립니다.
먹는 치료제 라게브리오는 이달과 다음 달 중 14만2천 명분을 우선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검사와 처방, 대면진료가 한 번에 이뤄지지 않는 원스톱 진료기관은 기능을 보완하고,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도록 조치합니다.
이와 함께 권역별 병상 운영 실태를 수시로 파악하고 필요하면 추가 행정명령을 통해 병상을 확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환자 급증에 따른 해열제 등 감기약 수급현황 점검도 진행됐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김종석)
공급량이 부족한 조제용 감기약 생산을 늘리고, 상대적으로 수급이 원활한 대체의약품 정보를 의료진에게 제공할 예정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