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윤석열 대통령, 스위스 다보스 순방 관련 대통령 비서실 브리핑 (1.19) [브리핑 인사이트]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윤석열 대통령, 스위스 다보스 순방 관련 대통령 비서실 브리핑 (1.19) [브리핑 인사이트]

회차 : 1264회 방송일 : 2023.01.19 재생시간 : 05:14

김지연 앵커>
안녕하세요, 브리핑 인사이트 시작합니다.

1. 윤석열 대통령, 스위스 다보스 순방 관련 대통령 비서실 브리핑 (1.19)
윤석열 대통령이 세계경제포럼, 다보스포럼 참석 첫날, 글로벌 기업의 CEO들과 만나 적극적인 투자 유치에 나섰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글로벌 CEO 오찬 간담회 (현지시간 18일)
"앞으로 한국시장도 열려 있고, 제 사무실도 열려 있으니 언제든지 찾아주시기를 부탁드리겠습니다."

이날 ‘시장 중심’, ‘시장 관점’을 재차 강조한 윤석열 대통령은 사전환담에서도 “우리나라의 제도가 '글로벌 스탠더드', 국제 기준에 안 맞으면 언제든 알려달라"며 규제 완화를 시사했습니다.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자신을 ‘대한민국 1호 영업사원’이라 소개한 윤 대통령은 ‘한국의 밤’ 행사에 참여해 부산 엑스포 유치 홍보 활동에도 나섰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 ‘한국의 밤’ 행사 (현지시간 18일)
"한국 정부는 민간 기업과 함께 인류 공동의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적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책임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합니다. 한국은 2030 부산 엑스포를 유치해서 그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기회로 삼고자 합니다. 대한민국의 부산은 세계 2위의 허브 항만이 있고, 매년 아시아 최대의 국제 영화제가 개최되는 국제적인 산업·문화 융합 도시입니다. 우리는 이 부산의 특성을 살려 각국의 수요에 기반한 맞춤형 국제 협력 프로그램인 부산 이니셔티브를 추진할 것입니다."

같은 날 '베스타스 투자 신고식'도 있었는데요.
덴마크의 풍력터빈 제조기업 베스타스는 3억 달러, 우리 돈으로의 약 3천 700억 원 투자에 나섭니다.
또 우리나라에 아시아·태평양 지역본부를 이전하고, 풍력터빈의 핵심 설비를 생산하는 대규모 공장 설립을 약속했습니다.
다보스포럼에선 세계 정상급 인사들이 글로벌 이슈를 진단하고, 자국의 정책을 설명하는 특별연설 순서가 있는데요.
오늘 저녁, 윤석열 대통령은 특별연설의 연사로 나섭니다.

녹취> 김은혜 / 대통령 비서실 홍보수석 (18일)
"윤석열 대통령은 다보스 포럼 특별 연설을 통해서 공급망 강화와 청정에너지 전환 그리고 디지털 질서 구현을 위한 연대의 길을 제시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국내외의 주요 기업 CEO들과 만나서 한국에 투자 환경과 기술 경쟁력을 소개하고 협력 방안을 강구할 것입니다."

2.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 (1.18)
내일이면 코로나19 유행이 국내에 상륙한 지 꼭 3년이 되는데요.
중대본은 어제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이 정점을 지나 이제 안정화 단계에 들어섰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18일 오전)
"확진자의 경우에는 3주 연속으로 해서 감소추세가 현재 확인이 되고 있습니다. 위중증 환자의 경우에도 지난주까지는 다소 이렇게 증가추세까지도 관찰이 되었으나 이번주 들어서는 감소하는 경향으로 전환이 되었다라고 보고 있습니다."

지난 2020년 4월 방역당국은 생활방역 수칙 40여 종을 발표했는데요.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와 실외 마스크 등의 조치는 단계적으로 해제돼왔습니다.
이제 남은 방역수칙은 사실상 실내마스크 한가지 정도인데요.
이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도 조만간 해제됩니다.

녹취>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18일 오전)
"저희가 국가감염병 위기 등 전문위원회를 개최를 해서 실내 마스크 의무조정과 관련한 그 의견 수렴을 했습니다. 실내 마스크의 의무를 조정하기 위한 평가 지표가 4가지가 있습니다. 그 4가지 중에서 한 세 가지 정도는 지표를 달성한 것으로 그 판단이 되고 있고요. 1월 20일에 중대본에서 안건으로 논의를해서 그날 그 결정되는 대로 발표해 드릴 예정입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로 바꿀 수 있는 4대 기준 중에서 '고위험군 면역 획득' 지표의 경우, 고령자의 동절기 추가 접종률이 목표치인 50%에 미치지 못해 충족되지 못했는데요.
방역당국은 이번 설연휴, 고위험군을 배려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녹취> 임숙영 /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 (18일 오전)
"주기적인 환기와 손씻기 소독 등 위생관리에 신경을 써 주시고 특히 60세 이상 고위험군은 고향으로 가시기 전이나 아니면 귀환객을 맞이 하시기 전에 동절기 백신 접종을 반드시 받아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이번 주말부터 설 연휴가 시작되는데요, 귀성길, 대중교통 내에서는 잊지 말고 마스크를 착용해주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브리핑 인사이트였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