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도발 비상대비체계 정비"

KTV 대한뉴스 8

윤석열 대통령 "북한 도발 비상대비체계 정비"

회차 : 107회 방송일 : 2023.02.09 재생시간 : 01:48

김용민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민·관·군·경과 함께 중앙통합방위회의를 했습니다.

윤세라 앵커>
윤 대통령은 북한의 다양한 도발 유형에 맞춰 정부의 비상대비체계를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제56차 중앙통합방위회의
(장소: 8일, 청와대 영빈관)

국가안보 위협상황에 대비해 민·관·군·경이 국가통합방위태세를 점검하는 중앙통합방위회의.
윤석열 대통령이 2016년 이후 7년 만에 대통령으로서 회의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회의에는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민간전문가까지 16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재 한반도를 둘러싼 역내외 안보 상황이 매우 엄중하다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7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 등 북한의 전략적 도발 가능성을 거론하며, 통합방위 점검과 비상대비체계 정비를 주문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다양한 북한의 도발 유형에 맞춰 통합방위에 빈틈이 없는지 점검하고, 정부의 비상 대비 체계를 정비해야 합니다."

윤 대통령은 군경은 물론, 민간이 함께하는 총력안보태세를 강조했습니다.
엄중한 시기에 한치의 허점도 용납하지 않도록 통합방위훈련을 제대로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공직자들의 의식과 자세도 당부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안보는 군인만이 하는 것이 아닙니다. 군경은 물론 민간이 다 함께 하는 총력안보태세를 확립해서 유사시에 우리 국민 보호에 만전을 기하기 위해서 하는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정부에서 회의 규모가 축소되고, 가짜평화에 기대 민·관·군·경의 통합훈련이 제대로 시행되지 못했다며, 앞으로 매년 초 직접 회의를 주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 영상편집: 김종석)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KTV 대한뉴스 8 (107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