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이태원 사고 현장···'151명 사망·82명 부상'

KTV 특보 수시방송

이태원 사고 현장···'151명 사망·82명 부상'

등록일 : 2022.10.30

최대환 앵커>
어젯밤(29일) 서울 이태원 일대에서 발생한 대형 압사 사고로 현재까지 151명이 숨지고 82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되는데요.
현장에 나간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채효진 기자, 현재 그곳 분위기가 어떻습니까?

채효진 기자>
(장소: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네, 서울 이태원동에 나와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곳이 대규모 압사 사고가 발생한 현장인데요. 폭 4m 정도의 좁은 길입니다. 경찰이 일대 접근을 통제한 가운데 여전히 어수선한 분위기입니다.
사고가 난 건 어젯밤 10시 15분쯤입니다.
핼러윈을 앞두고 수많은 인파가 이태원 일대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대규모 압사가 벌어졌습니다.
소방당국은 오늘 오전 9시 기준 151명이 숨지고 82명이 다쳐 모두 23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사망자 가운데 여성이 97명, 남성이 54명으로 집계됐는데요.
외국인은 19명이며 이란, 우즈베키스탄, 중국, 노르웨이 국적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부상자 중 19명은 중상, 63명이 경상으로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피해자는 대부분 10대, 20대로 파악됐습니다.
사망자 시신은 서울 시내와 경기권의 병원으로 각각 나뉘어 안치됐습니다.
경찰은 경찰청 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해 사상자 신원 확인과 유족·피해자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시신이 안치된 병원에 과학수사팀을 보내 신원 확인을 마치는대로 유족에게 연락 중입니다.
검찰도 사고대책본부와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피해자 신원 확인과 검시 절차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오전 10시쯤 이곳 사고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본 뒤 사고수습본부가 설치된 정부서울청사로 이동했습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오희현)

지금까지 서울 이태원 사고현장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