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혁신도시 예정지 원주민, 직업전환훈련

생방송 국정현장

혁신도시 예정지 원주민, 직업전환훈련

회차 : 503회 방송일 : 2008.01.11 재생시간 : 1:42

대구와 울산, 광주 등 전국 열곳의 혁신도시 예정지 원주민들에게 직업전환 훈련이 제공됩니다.

아울러, 일부 건설사업은 주민들에게 맡겨져, 소득창출에 이바지하게 됩니다.

서정표 기자>

오는 18일부터 혁신도시내 원주민들은 중장비 운전이나 건축목공과 같은 직업전환훈련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대상은 만 15세에서 55세까지로 원주민 중에서 기초 생활수급자 등 저소득층이 우선입니다.

훈련기간에는 수당도 지급되고, 훈련을 마치면 혁신도시 건설현장에서 바로 일할 수 있습니다.

건설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뼈대로 하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따른 혁신 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개정안을 공포하고 18일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혔습니다.

소득창출 사업도 지원됩니다.

묘지를 이장하거나, 공공기관 건물의 시설관리 및 방치된 지하수 공사 등 혁신도시 건설사업에 수반되는 사업 일부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주민생계조합이 위탁 시행해 소득을 창출할 수 있게 했습니다.

건교부는 또 공사, 용역 등 계약을 할 때 지역주민을 우선으로 고용하도록 사업자에 요청할 방침입니다.

건교부는 현재 행복도시에는 123명이 직업훈련을 마쳤고, 주민단체와 58억원의 위탁사업 계약을 체결하는 등 성공을 거두고 있다며 향후 각 지자체별로 취업은행과 취업지원 추진반 등을 설치해 주민 생계를 적극 도울 예정입니다.
 

(한국정책방송 KTV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