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북한, 정부와의 대화 먼저 시작해야"

박근혜 대통령이 현재의 남북문제를 풀기위해서는 당국간 대화가 먼저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민간단체와의 접촉을 먼저 시작해서는 악순환을 풀어 낼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남북 간 신뢰 구축에 정부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최근 북한이 민간단체를 상대로 대화를 시도하고 있는 데 대해 확실하게 선을 그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자꾸 민간단체를 빨리 보내라, 6.15 행사도 해라 이런식으로 해서는 점점 더 꼬이고 악순환을 풀어낼 길이 없다.”

그러면서 이런 일에는 정부를 중심으로 힘을 모으는 것이 남북간에 신뢰를 구축하면서 정상적인 관계가 발전해 나갈 수 있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개성공단 문제를 포함한 남북 간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 있고 북한의 태도에 따라 얼마든지 정부와 대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 대통령은 다음달 한중 정상회담에서도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공조 방안에 대해 이야기 할 것이며 양국 간 공동 관심사를 나누다보면 서로 비전을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취임 100일의 소회를 묻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100일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라며 북한문제 등으로 시간이 모자라 때로는 하루가 48시간이었으면 하는 생각도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대통령의 패션과 액세서리 등이 창조경제라는 평가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되기 전에 산 것도 지금 들고 다닌다면서 한 신문 기사에서 '여성 대통령을 뽑으니 이런 재미도 있다'라는 글을 본적이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밖에 방중 시 중국어로 연설을 할 생각이 없냐는 질문에 박 대통령은 많은 분들이 원한다면 그렇게 하려고 한다고 답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