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北, 신규 발열자 27만 명···24시간 약품 공급 시작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北, 신규 발열자 27만 명···24시간 약품 공급 시작

회차 : 924회 방송일 : 2022.05.17 재생시간 : 01:40

김경호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북한의 어제 신규 발열자는 27만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이에 어제 정부가 방역협력 등을 담은 대북 통지문을 보냈는데, 아직 북측은 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최유선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유선 기자>
어제 오후 6시 기준, 북한의 신규 발열자는 26만9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사망자도 6명 늘어 누적 사망자는 56명입니다.
누적 발열자 수는 148만 명, 그 중 66만여 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밝혔습니다.
이러한 가운데 북한에서는 의약품 공급 안정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인민군이 평양시내 모든 약국에 긴급 투입돼 24시간 약품 수송·공급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이 제때 유통되지 않고 있다며 간부들을 질타하고, 인민군 의무부대를 평양에 투입해 안정시키라는 특별명령을 내린 바 있습니다.
그 과정에서 북한 내 의약품 사재기와 불법 유통 등도 지적됐습니다.
한편, 북한이 지난달 말부터 중국에서 해열제 등 의약품 구매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코로나19 확산 소식을 알린 지난 12일 전부터 확산이 이뤄졌던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입니다.
정부는 어제(16일) 북한의 급격한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방역협력을 위한 실무접촉 제안 등을 담은 대북 통지문 발송을 시도했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다만, 아직 북측의 응답은 없는 상황으로 정부는 "시간을 갖고 북측 호응을 기다린다"는 입장입니다.

KTV 최유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