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새로운 통상협력체 'IPEF'···"공급망 강화 기대"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새로운 통상협력체 'IPEF'···"공급망 강화 기대"

회차 : 927회 방송일 : 2022.05.20 재생시간 : 02:27

김경호 앵커>
그렇다면 우리나라의 IPEF 참여로 기대되는 효과는 무엇인지, IPEF는 기존의 무역협정과 어떻게 다른지 임하경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임하경 기자>
미국 주도의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 IPEF는 공급망과 디지털, 청정에너지 등 새로운 통상 문제를 중심으로 구축된 경제협력체입니다.
상품과 서비스 시장 개방을 목표로 하는 기존의 전통적인 무역협정과는 다르게, 국제적인 첨단기술을 가진 나라들이 기술 개발과 투자를 통해 함께 경제 성장을 이루자는 목표를 갖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IPEF 구상을 발표했고, 주요국들과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이에 우리나라도 IPEF 논의 초기부터 협력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습니다.
참여 배경에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글로벌 통상 환경이 '효율성'에서 '회복력'으로 바뀐 데 있습니다.
시장개방을 넘어 팬데믹 등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공급망 회복력 강화가 핵심 이슈로 등장했기 때문입니다.
IPEF는 인도, 태평양 지역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무역과 공급망, 탈탄소와 조세 등 4개 분야를 핵심 내용으로 담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일본과 호주,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 아세안 국가가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IPEF 참여로 우리나라가 디지털 통상 규범 마련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전화인터뷰> 서진교 /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
"IPEF에서 만약에 디지털 관련 다양한 형태의 어떤 국제규범들이 만들어진다면, 그 과정에서 우리나라가 ICT 산업에 어떤 긍정적인 여러 가지 이해관계를 반영시킬 수 있기 때문에 우리 경제에서도 굉장히 긍정적인 영향을 받겠죠."

나아가 공급망 강화와 함께 인도, 태평양 시장 진출 기회도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다만 정부는 IPEF가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습니다.
산업부는 역내 번영을 위해 IPEF가 포용적이고 열려있는 경제협력체가 돼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다양한 협력 채널을 활용해 중국을 비롯한 다른 국가와의 경제협력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