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미일 외교장관 "北 핵실험 시 단호 대응"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한미일 외교장관 "北 핵실험 시 단호 대응"

회차 : 1012회 방송일 : 2022.09.23 재생시간 : 02:12

최유선 앵커>
한미일 외교장관이 유엔총회를 계기로 미국 뉴욕에서 회담했습니다.
한미일 3국은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북한이 핵실험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한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북한을 압박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진향 기자>
박진 외교부 장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미국 뉴욕에서 회동했습니다.
지난 7월, G20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 회담 이후 두 달 만입니다.
3국 장관은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최근 북한이 핵무력 정책 법제화를 통해 핵 사용 위협을 고조시키고 있는 것에 심각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핵실험 등 중대 도발을 감행할 경우 국제사회의 강력하고 단호한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북한은 7차 핵실험 준비를 모두 마치고 정치적 결단만 남겨둔 상황입니다.
3국 장관은 또, 북한이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안을 위반해 여러 차례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위협한 것을 규탄했습니다.
미국은 한국과 일본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방위 공약도 재확인했습니다.
미국과 일본은 윤석열 정부의 대북정책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 대한 지지도 재차 밝혔습니다.
한미일은 또 규칙 기반의 경제질서를 강화하고 인도태평양 지역과 세계에서 번영을 촉진하기 위한 3국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특히 경제적인 강압에 함께 맞설 필요성에 주목하고 그런 행위에 대한 억제와 대응에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박진 장관은 회담에서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한 한국 업계의 우려를 전달하고 한미 FTA 정신에 따라 차별적 요소를 해소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블링컨 장관은 한국의 우려를 잘 이해하고 있다며 이를 해소하기 위한 효과적 방안을 함께 모색하자고 했습니다.
(영상편집: 진현기)
한미일 외교장관은 앞으로도 다자회의 등 다양한 계기에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