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캐 인공지능 기술 협력 강화···"새로운 디지털 질서 구축"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한·캐 인공지능 기술 협력 강화···"새로운 디지털 질서 구축"

회차 : 1012회 방송일 : 2022.09.23 재생시간 : 02:36

최유선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토론토 대학교를 찾아 인공지능 석학들과 인공지능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논의했습니다.
또, 현지에 있는 한인 동포들을 만나 격려했는데요.
이어서 김민아 기자입니다.

김민아 기자>
인공지능 석학과의 만남
(장소: 캐나다 토론토대)

토론토대학교 심코홀 1층에 들어선 윤석열 대통령.
메릭 거틀러 토론토대 총장과 간단히 인사를 나눈 뒤 연구자의 설명을 들으며 웨어러블 로봇 시연을 참관합니다.
고감각 로봇팔을 살펴보고 로봇 작동방식에 대한 설명도 듣습니다.
이어서 열린 간담회에서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한 제프리 힌튼 교수 등 캐나다 대표 인공지능 석학들과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등 한국 측 관계자들이 참석해 한국 인공지능 기술 도약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지난 21일, 뉴욕대에서 윤 대통령이 제안한 디지털 자유 시민을 위한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첫 행보입니다.
윤 대통령은 정부에서 추진 중인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언급하며 이는 획기적인 행정서비스의 개선, 사회적 약자에게 필요한 복지 체계의 개선에 새로운 장을 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디지털 플랫폼 정부를 구축하는데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 바로 AI 기술입니다. 한국과 캐나다 양국이 서로 협력한다면 인공지능 분야에서 새로운 도약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합니다."

이번 만남을 계기로 인공지능 연구개발 협력을 강화하는 협정이 체결됐습니다.
토론토대학교 등 캐나다 3개 기관과 네이버, 삼성전자 등 한국 9개 기업과 기관이 참여하며 연구개발 프로젝트 공동 수행, 테스트베드 운영과 연구자 교류 등이 추진됩니다.
현지시각으로 22일 저녁 열린 토론토 동포 초청 간담회에서 윤 대통령은 10월 3일이 한인의 날로 지정된 것은 현지 사회에 기여해 온 동포들의 공로 덕분이라며 감사를 표했고, 얼마 전 안타깝게 목숨을 잃은 한인 경찰관도 애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수교 60주년을 앞두고 양국이 한 단계 더 높은 관계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한국과 캐나다는 내년에 수교 60주년이 됩니다. 양국은 새로운 60년을 활짝 열어나가면서 한 단계 더 높은 관계를 만들어낼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캐나다 동포사회의 발전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동포들도 늘 단합된 모습으로 힘을 보태달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구자익 / 영상편집: 김종석)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