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철도노조 14일 총파업 돌입···정부 "철회 촉구"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철도노조 14일 총파업 돌입···정부 "철회 촉구"

등록일 : 2023.09.13 17:34

임보라 앵커>
전국철도 노동조합이 예고한 총파업이 14일 오전 9시부터 나흘간 이어질 예정인데요.
정부는 국민의 불편을 초래하는 파업을 즉각 철회할 것을 거듭 촉구한 데 이어 비상수송 대책본부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철도노조가 14일 오전 9시부터 18일 오전 9시까지 나흘간 1차 총파업에 들어갈 전망입니다.
철도노조의 총파업 요구사항은 지난 1일 SRT의 수서역과 부산 간 노선 운행을 줄이는 대신 증편한 서울역과 부산역 간 KTX 노선의 종착역을 수서역으로 변경할 것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KTX와 SRT의 연결운행을 비롯해 운임 차이 해소와 4조 2교대 전면 시행 등입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철도노조가 국민의 이동권을 볼모로 파업에 돌입하는 것에 많은 국민 들께서 우려하고 있다면서, 지금이라도 파업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철도현장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지홍 /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노사 교섭사항 외에 정부정책 사항은 협상대상이 될 수 없으며, 당장 수용하기 어렵거나 현재 검토 중인 정책에 대해 일방적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파업을 강행하는 것은 성숙한 자세가 아닙니다. 아울러 현 정부에서 철도 민영화는 전혀 검토한 바 없습니다."

또 철도 통합의 경우 장기간 논의 끝에 공기업 간 경쟁체제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수서행 KTX는 이러한 경쟁체제에 위배 될 뿐만 아니라 선로사용료와 운임체계가 달라 여건상 검토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정부는 만약 파업을 강행할 경우 대체 인력을 활용해 출퇴근 시간대 광역전철과 KTX의 운행률을 최대한 끌어올릴 방침입니다.
이를 통해 광역전철 운행률은 평시대비 75%, KTX 운행률은 68%까지 확보할 계획입니다.
또 열차 공급 부족으로 인한 좌석 수를 고속, 시외버스로 대체하고, 수도권 지하철 1, 3, 4호선 운행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열차 운행 관련 종사자 직무 방해나 열차 출고 방해 등 불법행위가 발생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예준 / 영상그래픽: 강은희)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