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검찰총장 출신 첫 대통령···"국민 통합 최우선"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검찰총장 출신 첫 대통령···"국민 통합 최우선"

회차 : 862회 방송일 : 2022.03.10 재생시간 : 01:43

송나영 앵커>
윤석열 당성인은 검찰총장 출신으로 첫 대통령이 됐는데요.
윤 당선인은 헌법 정신을 존중하고, 야당과 협치하면서 국민을 모시겠다고 밝혔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검사 출신의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은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로 이름을 알렸습니다.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는 강골 검사로 주목을 받았습니다.
이후 지방으로 발령됐다 2016년 탄핵 정국에서 최순실 특검 수사팀장으로 중앙 무대에 복귀했습니다.
문재인 정부에서 서울중앙지검장에 파격 발탁됐고 검찰총장까지 올랐지만, 지난해 3월 임기를 넉 달 여 남기고 검찰총장직을 내려놨습니다.
그리고 야권 대권주자로 전면에 나섰습니다.
정치 신인이었지만 당내 유력 인사들과의 경쟁을 뚫고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로 선출됐고, 검찰총장 출신 첫 대통령이 됐습니다.
윤 당선인은 이제 국민통합과 민생회복이라는 과제 앞에 놓였습니다.
실제 대선 승리가 확정된 뒤 첫 메시지로 위대한 국민의 승리라며, 국민통합을 내세웠습니다.

녹취> 윤석열 / 대통령 당선인
"헌법 정신을 존중하고 의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협치하면서 국민을 잘 모시도록 하겠습니다."

윤 당선인은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만 제대로 모시는 사람이 되겠다며, 진영, 계층 따질 것 없이 국민 통합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오희현)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을 가슴에 새기고 민생을 살피며 국제사회에서 우리나라가 국격과 책임과 자유의 연대를 다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