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기업가 방북때 정상화 협의"···"실무회담 먼저"

정책 플러스 (2013년 제작)

"기업가 방북때 정상화 협의"···"실무회담 먼저"

회차 : 95회 방송일 : 2013.05.28 재생시간 : 1:39

북한이 개성공단 기업인들의 방북을 허용하며, 공단 정상화를 협의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는 실무회담을 통해 대화해 나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유영 기자입니다.

북한은 북한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는 공업지구 기업가들의 방문을 이미 승인한 상태"라며, "그들이 들어오면 제품반출 문제를 포함해 공업지구 정상화와 관련한 어떠한 협의도 진행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우리 정부가 요구한 방북인원의 신변안전 보장 문제에 대해서는 공연한 걱정이라며,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관계자들의 방북도 허용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통일부는 남북 당국자간 실무회담이 먼저라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우리측이 제안한 당국간 회담은 거부하면서 민간 차원에서 대화의사를 전달해오는 것은 진정성에 문제가 있는 것이라며, 당국간 회담을 통해 작은 문제부터 대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나중에 개성공단이 정상화되더라도, 북한이 개성공단을 흔드는 행위가 정당화될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보여주기 위해서라도, 실무회담을 통한 대화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6.15 공동행사 개최를 위해 우리측 단체들의 참가를 허용해야 한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북한의 "남남갈등이 우려된다면 당국자들도 참가하면 될 것"이라는 주장은 정치적 의미가 담긴 것이라며, 이런 6.15 공동 행사는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