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알립니다

공감토크 대세다! 9회 예고

글자확대 글자축소
작성자 : 전은선(ADM**)
조회 : 508
등록일 : 2016.05.19 10:21

공감토크 5월 21일 제 9회 미리보기!
본방 : 토요일 19:15
재방 : 일요일 11:00 , 화요일 11:20


 

<문화가 살아있는 축제의 달>


여름의 시작을 알리는 5월! 그 옛날에 지금도 전국 곳곳에서 특별한 축제를 개최한다.
가정의 달인 만큼 가족들과 지인들과 연인들과 평생 남을 추억을 남기는 요즘!
축제로 문화를 즐겼던 그 옛날, 대학가에서는 에어로빅 축제로 신나는 리듬을 타는가 하면  아름다운 미를 뽑는 메이퀸 축제는 가장 이슈 중에 이슈였던 축제였다.
기억에 자리 잡고 있던 축제 이야기를 ‘세대공감 TALK'에서 추억해본다.


 


 <자유결혼>


고 박사의 아내 안 여사는 딸들이 중매결혼 할 것을 원하지만, 맏딸 숙희는 외교관과 연애결혼해서 신혼 첫날밤 남편에게 과거가 있었음을 고백했다가 외면당한다. 둘째 딸 문희는 막내 동생 광식의 가정교사 준철과 사랑에 빠지지만 집안의 반대에 부딪치자 가출해서 결혼한다. 셋째 딸 명희는 전도유망한 사업가보다 아버지의 똑똑한 조수 영수를 남편감으로 선택한다. 숙희의 남편도 자신의 옹졸함을 반성하고 돌아와 재회하는 등 딸들이 연애결혼에 성공하면서 고 박사네는 활기를 되찾는다.

                                     



 <엽기적인 그녀2 VS 서울의 휴일>


운명인 줄 알았던 긴 생머리 그녀가 돌연 비구니가 되어 사라진 후 견우에게 다시 찾아온 어린 시절 첫사랑의 그녀. 새로운 ‘그녀’와 ‘견우’의 상상 못한 엽기적인 결혼! ‘견우’의 인생수난 여기서   끝날 수 있을까? 1958년 ‘서울의 휴일‘은 뷔너스 산부인과 여의사 남희원과 그의 남편인 신문 기자 송재관은 모처럼의 휴일을 맞이하여 단란한 시간을 보내기로 한다. 하지만 외출 중에 송 기자는 후암동 살인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 급하게 취재에 나선다 코믹한 현대 결혼생활과 50년대 서울 풍경이 잘 보이는 그때 그 시절 모습을 통해 달라진 점과 같은 점들을 이야기해 본다.

프로그램내 인기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