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한일, '위안부' 입장차 공식 확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양자 협의를 갖자는 우리 제안에 일본이 거부의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한일 외교장관 회담 결과를 이해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취임 후 첫 방문지로 한국을 택한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무상.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과 한 시간 반 가량 회담했지만, 관심을 모았던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는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우리가 제안한 양자 협의에 성실히 응하라는 김 장관의 말에 겐바 외상은 기존 일본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하며, 사실상 거부했습니다.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체결에 따라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으로 해결됐다는 게 일본의 입장입니다.

김성환 장관/ 외교통상부

"이 문제는 인도적 차원이자 여성 인권 문제, 피해자 평균 연령이 86세로 고령인 점 감안해 일본이 대국적 결단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

겐바 고이치로/ 일본 외무상

“한일 청구권 협정에 대해서는 일본의 입장을 지금까지 일관되게 밝혀왔다. 여기서 다시 되풀이하지 않겠다. 김 장관과 계속해서 논의해 나가려고 한다.”

위안부와 독도 문제 등 첨예한 현안이 있지만, 양국은 관계 발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정상간 셔틀외교를 활성화하기로 하고, 오는 19일 노다 총리가 방한해 이명박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대북 문제 역시 긴밀한 공조체제를 유지하며, 북한의 구체적인 행동변화를 촉구해나가는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한편, FTA 협상을 조기에 재개하자는 일본 측의 요청에 김 장관은 아직은 FTA를 논의하기 위한 환경 조성이 필요하다며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KTV 이해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