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 방문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위험수위 넘은 아이들 입버릇 바로 잡는다

모닝 와이드

위험수위 넘은 아이들 입버릇 바로 잡는다

등록일 : 2011.10.07

욕설은 불량스러운 학생들만 내뱉는다고 생각하십니까?

충격적인 조사 결과인데요.

우리 학생 70% 이상이 매일 일상적으로 욕을 사용하는 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가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서울의 한 PC방.

온라인 게임에 몰입한 초등학생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내뱉습니다.

모니터 화면으로도 쉴새 없이 욕설이 오갑니다.

교육과학기술부 조사에 따르면 학생의 73.4%가 매일 욕설을 사용하고, 이 중 30% 가량은 대화의 반 이상이 욕설일 정도로 학생들의 불건전 언어 사용 실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원석(가명)(13세)/초등학생

“짜증나거나 그러면 씨X이라고 말하고 아니면 병X이라고 말하거나 싸우고 욕하고 그랬었어요.”

정부가 이처럼 심각한 학생들의 언어문화 개선 프로그램을 집중 운영합니다.

우선 전국에 언어문화 선도교실 100 곳을 선정해 특별활동과 수업 등 바른 언어 사용을 위한 교육과정이 진행됩니다.

또 바른 언어 사용 교수법도 개발 보급해 희망 교원들이 무료로 수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이밖에 전국의 학생과 교사들이 직접 참여하는 고운말 쓰기 UCC 공모전을 통해 범 사회적인 언어문화 개선 공감대를 이끌어 내기로 했습니다.

교과부는 앞으로도 학계, 언론 등과의 협력을 통해 학생들의 올바른 언어사용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입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