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과밀학급 해소···2학기부터 '방과 후 수업' 강화

회차 : 734회 방송일 : 2021.07.29 재생시간 : 02:30

김유영 앵커>
코로나19 여파로 학교 대면 수업이 제한되자 정부가 교육 회복을 위한 종합방안을 마련했습니다.
과밀학급은 단계적으로 줄여나가고 방과 후 수업은 대폭 강화해 학습지원에 나섭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교육부가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28명 이상의 과밀 학급을 단계적으로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유은혜 / 사회부총리
“지금의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수 있도록 교육 여건 개선을 과감하게 해나가겠습니다. 2024년까지는 학급당 학생 수 28명 이상인 과밀학급부터 적극적으로 해소하겠습니다.”

이를 위해 교육부는 2024년까지 약 3조 원을 투입하고, 하반기부터 전국 1천155개 학교를 특별교실 전환, 이동식 교실, 학급증축 등의 방식으로 과밀학급 해소에 나섭니다.
또, 학교 신·증축 재정지원을 확대하고 공동주택과 인접한 곳에 학교용지가 확보되도록 관련 규정도 마련합니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학습 결손도 해소합니다.
2학기부터 교과 보충 특별프로그램, 일명 '학습도움닫기'를 운영합니다.
방과 후 또는 방학 중에 부족한 학습을 보충하기 위한 것으로 학습결손이 있거나, 방과 후 수업 희망 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현직교원 약 178만 명이 투입돼 5명 이하의 소규모 또는 일대일 학습지원에 나섭니다.
수강료는 특별교부금 약 5천700억 원을 통해 전액 지원합니다.
이를 통해 초·중·고등학생 약 203만 명이 학습 지원을 받을 것으로 추산됩니다.
시·도 교육청에선 현재 개별적으로 진행 중인 교과보충 프로그램과 연계해 지원할 수 있습니다.
내년부턴 전국의 교대와 사대 예비교사 2만 명이 학습보충 희망 학생들을 대상으로 학습 상담에 나섭니다.
이와 함께 한 수업에 교사 두 명이 참가해 운영하는 협력수업 운영 학교는 내년까지 2천2백개로 늘립니다.
학습지도부터 심리상담까지 지원하는 '두드림학교'는 6천개 확충합니다.
이밖에 유아 대상 심리, 정서 발달 지원에도 나서고 내년까지 유아 방과 후 과정 모델을 개발합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민경철 / 영상편집: 오희현)
장애 학생의 경우 고교생 대상으론 대학 생활 체험과 자격취득 과정을 지원합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