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영국, 12~15세 청소년에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권고 [월드 투데이]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영국, 12~15세 청소년에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권고 [월드 투데이]

회차 : 925회 방송일 : 2021.09.14 재생시간 : 03:23

임보라 앵커>
세계 소식 전해드리는 월드투데이입니다.

1. 영국, 12~15세 청소년에 화이자 백신 '1회 접종' 권고
영국이 12세~15세 청소년에 대한 백신 접종 지침을 결정했습니다.
고심 끝에 우선 화이자 백신을 1회만 접종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현지시각 13일, 영국 보건당국은 학교 문을 닫지 않기 위해 청소년 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며 방안을 내놨습니다.
12세~15세 연령은 다음주부터 화이자 백신을 맞게 됩니다.

녹취> 크리스 위티 / 영국 최고 의료 책임자
"이미 예방접종을 받고 있는 일부 어린이들 외에 12~15세 청소년들에 대한 백신 접종을 확대할 것입니다."

앞서 영국 백신 공동위원회는 건강 측면에서 청소년 백신 접종의 이득이 미미하다고 판단했었는데요.
하지만 여러가지 사항을 고려한 끝에 '1회 접종'이라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보건당국은 청소년 접종을 강하게 부추기지는 않겠다며 끝까지 신중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영국 총리는 청소년 접종 확대를 환영하면서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죠.

녹취> 보리스 존슨 / 영국 총리
"매우 슬프게도, 코로나에 굴복하고 희생되는 사람들은 대부분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들입니다. 접종을 서두르세요."

이런 가운데, 세계의 저명한 과학자들은 현시점에서 추가 접종, 부스터샷은 필요없다고 강조했습니다.
WHO와 FDA 학자들은 영국 의학전문지 랜싯에 이같은 전문가 리뷰를 개제했는데요.
일반 대중에 너무 빨리 추가 접종을 하면 오히려 희귀 부작용이 초래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2. 보복 없다던 탈레반, 판지시르 계곡서 민간인 20명 처형
보복을 하지 않겠다던 탈레반이 민간인을 처형하는 등 속내를 드러내고 있습니다.
국제사회는 아프간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정권을 인정해야할지 복잡한 모습입니다.

(BBC)
"보복은 없을 것이라는 탈레반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민간인 살해가 이뤄졌다. 2021년 9월 13일"

현지시각 13일, 탈레반과 저항군의 전투가 이어지고 있는 판지시르 계곡에서 민간인이 탈레반에 의해 살해됐습니다.
BBC는 탈레반이 민간인 20명을 총살했다고 보도했는데요.
이들 중에는 가게를 운영하던 두 아이의 아버지 사미라가 포함됐습니다.
사미라는 탈레반에게 저항군과 아무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지만, 저항군에게 심 카드를 판매한 혐의로 사살됐습니다.
UN는 탈레반을 비판하고 나섰죠.

녹취> 미셸 바첼렛 / UN 인권고등판무관
"심각한 인도주의적 위기에 경악하고 있습니다."

그러면서도 국제사회는 UN 회의를 통해 아프간에 약 1조 1천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는데요.
아프간의 극심한 경제난 때문입니다.
탈레반 집권이 시작된지 한달.
아프간에서는 일자리와 현금이 없어졌고 당장 먹을 것을 구하기 힘든 상황이 됐습니다.

녹취> 아마드 자와드 / 아프간 카페 사장
"아프간 전역의 일자리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정부가) 가게를 폐쇄하면 우리가 설 자리는 좁아집니다."

국제사회는 탈레반 정부는 합법으로 인정할 것인지 딜레마에 빠졌는데요.
당장 인권만 봐도 정당성을 인정하긴 어렵지만 그렇게 될 경우 난민 문제, 마약 수출 문제 등 현안이 복잡합니다.
국제사회 안에서도 중국과 러시아는 '인정', 미국과 EU는 '보류'로 의견이 갈리고 있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