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SNS
본문

KTV 국민방송

경증·무증상 확진자 '재택치료'···역학조사 속도↑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경증·무증상 확진자 '재택치료'···역학조사 속도↑

회차 : 961회 방송일 : 2021.10.25 재생시간 : 02:39

김용민 앵커>
앞서 전해드린대로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현실적이면서도 지속가능한 의료대응 체계를 마련하는 것도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는데요.
정부는 재택치료 시스템을 확대하고 역학조사에도 더욱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계속해서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정부가 다음 달부터 시행할 단계적 일상회복에 맞춰 의료대응 체계도 개편합니다.
기존의 재택치료 대상에 고위험군을 제외한 경증, 무증상 확진자만 포함되는데, 이를 전체 경증, 무증상 대상자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녹취>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중증 환자를 중심으로 의료 대응 체계를 보강하고 재택치료를 확대하면서 의료 자원 인력도 효율화하겠습니다."

재택치료 확대에 따라 지자체에 재택치료관리팀을 새로 마련합니다.
치료 과정을 건강관리반과 의료기관이 담당하고 환자의 격리 관리는 전담 공무원이 배치된 격리 관리반에서 맡게 됩니다.
이를 위해 각 지역의 소방서, 의료기관과 연계체계를 구축하고 만일의 경우 지정된 이송의료기관으로 즉시 이송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생활치료센터는 확진자 감소 추이와 재택치료 상황을 고려한 뒤 단계적으로 그 수를 줄여나갈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중증도에 맞게 환자 분류체계를 정비하고, 중환자 병상의 효율적인 활용을 위해 재원 적정성 평가를 강화합니다.
또 역학조사와 진단체계도 조정합니다.
먼저 역학대응 체계에서는 접촉자의 격리와 추적을 신속히 진행할 방침입니다.
현재 14일인 접촉자 격리와 감시 기간은 10일로 줄이고 8~9일 차에 PCR 검사를 합니다.
또 접촉자를 조사할 때는 가족과 동료 등 1순위에 대해 24시간 내로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을 하더라도 증상이 없으면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되고 선제검사 대상에서도 제외되거나 완화될 전망입니다.
PCR 검사역량은 하루 53만 건에서 최대 65만 건까지 늘려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이 밖에도 국가별 위험도 평가 체계는 기존 4단계에서 3단계로 바뀌고, 레벨 1에 해당하는 안전국가는 12월부터 비자 제한을 해제하고 예방접종자 격리 면제와 PCR 검사 축소를 추진합니다.
(영상취재: 김정섭 김태우 노희상 임주완 /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정부는 이번 공청회를 거쳐 오는 29일 단계적 일상회복 최종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