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추가 방역대책 29일 발표···고령층 추가접종 속도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추가 방역대책 29일 발표···고령층 추가접종 속도

회차 : 812회 방송일 : 2021.11.26 재생시간 : 03:37

박천영 앵커>
고령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수도권 병상 여력도 계속 떨어지고 있는데요.
상황을 안정시키기 위한 추가 방역대책이 다음 주 월요일 발표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혜진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이혜진 기자>
(장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현재까지 입원 중인 위중증 환자는 모두 617명입니다.
사망은 39명 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3천901명으로, 이 가운데 지역발생이 3천882명입니다.
서울 1천739명, 경기 1천115명이 나왔습니다.
국민의 79.4%, 18세 이상 성인의 91.2%가 기본접종을 마쳤지만 확진자의 64%가 접종완료 뒤에도 확진 판정을 받은 돌파감염 사례로 나타났는데요.
특히, 60대 이상 환자의 85%가 돌파감염인 상황입니다.
정부는 고령층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빠르게 늘어나고 있고 수도권 중환자 병상도 한계에 도달했다고 판단했습니다.
실제 수도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3.7%까지 상승했습니다.
정부는 중환자 치료로 업무가 가중되고 있는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의 부담을 덜기 위해 공중보건의 50명을 파견합니다.
파견기간은 내년 1월 25일까지 2개월입니다.
증상이 없거나 비교적 가벼운 환자가 입소하는 수도권 생활치료센터도 새로 문을 엽니다.
추가 시설 개소로 서울 650개 병상, 경기 800병상 등 약 2천 개 병상을 확보할 방침입니다.
감염병전담병원 병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경기와 인천은 거점생활치료센터를 지정하고 서울은 시설을 더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당초 오늘(26일)로 예정됐던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 결과와 방역대책 발표가 연기됐습니다.
어제 일상회복지원위에서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 범위를 확대하고 사회적 대응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지만, 이런 조치의 사회적 영향력이 광범위해 민생경제에 피해가 클 것이란 반론도 나왔는데요.
정부는 관계부처와 업계, 단체들과 협의하고 위험도 평가 결과를 종합해 추가 방역대책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추가 방역대책은 오는 29일, 다음 주 월요일에 공개됩니다.

박천영 앵커>
위중증 환자는 주로 요양병원과 시설 등 감염 취약시설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정부는 고위험군 추가접종에, 속도를 내고 있죠?

이혜진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대상자 1천416만 명 가운데 16.9% 추가접종이 완료됐고요.
특히 코로나19 중증화와 위험도가 높은 요양병원과 시설 추가접종률은 61.3%까지 올라갔습니다.
정부는 국방부로부터 군의관과 간호인력 등 20개 팀, 60명을 지원받아 고령층 추가 접종을 빠르게 진행할 계획입니다.
이들은 서울과 경기 지역에 집중 투입돼 2차 접종 뒤 4개월이 지난 이들에게 추가 접종을 지원하게 됩니다.
정부는 고령층이 얼마나 빨리 추가접종을 완료하느냐에 따라 중환자 증가세를 막아 의료체계가 버틸 수 있고, 일상회복을 지키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 영상편집: 장현주)

지금까지 중대본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