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동물원·수족관 허가제로 전환···생태 복원 강화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동물원·수족관 허가제로 전환···생태 복원 강화

회차 : 890회 방송일 : 2022.01.13 재생시간 : 02:50

박성욱 앵커>
올해부터 동물원이 아닌 시설에서의 야생동물 전시가 금지되고 동물원과 수족관 운영은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바뀝니다.
자연환경 훼손 지 복원도 확대해 탄소 흡수원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고드름이 가득한 우리 안에 앉아 있는 원숭이.
기둥에 목이 묶인 채 방치된 하얀 염소부터 국내 대형 수족관에서 발생한 잇따른 돌고래와 벨루가 폐사까지.
동물원과 수족관에서의 학대논란이 여러 차례 이어지자 환경부가 야생동물에 대한 복지 강화에 나섭니다.
먼저 그동안 등록만 하면 운영할 수 있던 동물원은 허가제로 바뀝니다.
또 관리의 사각지대로 지적돼 온 야생동물 카페에서의 야생동물 전시는 금지됩니다.
버려졌거나 개인이 사육하는 야생동물에 대한 관리체계도 마련합니다.
2025년까지 국립생태원과 옛 장항제련소 주변에 유기 외래 야생동물 보호시설 2곳을 설치합니다.
사육 곰 문제 해결에도 나섭니다.
곰 사육을 종식할 수 있도록 이행계획을 법제화 하고 전남 구례군에 사육 곰 보호시설도 마련합니다.
멸종위기종 등 국내 야생생물의 서식지 보호도 강화합니다.

녹취> 김종률 / 환경부 자연보전국장
"야생생물 특별보호지역이 지금 한 군데뿐이 지정되어 있지 않은데 금년에 신규로 두 곳을 지정 추진하고, 관계부처와 협업하여 로드킬 저감 대책, 인공구조물로 인한 조류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제도개선도 추진해 나가겠습니다."

또 국내 유입에 주의가 필요한 외래생물 150여 종을 추가하고, 통관단계 검사 강화로 불법수입을 막을 방침입니다.
환경부는 이와 함께 자연 치유와 휴식을 위한 생태계 서비스를 확대합니다.
국립공원 내 다양한 체류 기반시설과 숲 체험시설을 늘리고 또 휠체어나 유모차도 이용 가능한 무장애 탐방로를 추가로 설치합니다.
국립공원 경관을 3차원 가상현실로 제공하는 디지털 공원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우수한 생태계를 보전하는 주민들에게 보상을 지급하는 생태계 서비스 지불제를 올해 75억 원으로 늘려 주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기로 했습니다.
생물 다양성의 보고이자 탄소흡수원으로서 주목받고 있는 습지 보전을 위해 서귀포와 고창, 서천 지역을 람사르습지도시로의 인증을 지원하고, 습지 탄소흡수기능 평가, 기술 개발 사업도 2026년까지 추진합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아울러 사유지 매입과 농경지, 해안사구, 갯벌을 복원해 탄소흡수원을 보강합니다.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