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KTV 부분개편 참여 / 이벤트 기대해줘! KTV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국내 첫 생산 '그린수소' 66% 허공에 방출? [사실은 이렇습니다]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국내 첫 생산 '그린수소' 66% 허공에 방출? [사실은 이렇습니다]

등록일 : 2022.01.20

최대환 앵커>
계속해서 다음 주제 살펴보겠습니다.
탄소를 전혀 발생하지 않아 청정에너지로 불리는 그린수소를 만들려면 포집과 운송, 저장 등 많은 기술 개발이 필요합니다.
이에 정부에서는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다양한 실증사업을 진행하며 그린수소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일각에서 국내에서 생산한 첫 그린수소 중 66%가 허공에 방출 됐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수소산업과 배준형 과장과 사실 여부 짚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배 과장님, 안녕하세요.

(출연: 배준형 / 산업통상자원부 수소산업과장)

최대환 앵커>
우선,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일각의 주장에 따르면 제주 상명 풍력단지에서 그린수소 818kg이 생산 됐지만 이 중 542kg이 쓸 곳이 없어 대기 중에 방출 됐다...이렇게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 부분 사실 여부 확인 부탁드립니다.

최대환 앵커>
생산 된 수소는 연료전지발전과 기술개발과 관련 된 각 시험 등에 500kg이 넘는 양이 쓰였으며 나머지 역시 대기 중에 방출 된 것이 아니라 보관 중이라는 말씀이군요.
그런가 하면 이런 지적도 있습니다.
실증 사업을 통해 그린수소 기술을 다양하게 테스트 하고 있지만 정작 생산 된 수소에 대한 활용 방안을 마련하지 않아 반쪽짜리 테스트에 불과하다...이런 지적인데요.
어떻게 보십니까?

최대환 앵커>
일각에서는 경제나 환경, 안전성을 고려한 그린수소 사업 추진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앞으로 그린수소 생산 확대를 위해 어떤 계획을 가지고 계신지 말씀 부탁드립니다.

최대환 앵커>
네, 그린수소 생산과 활용 문제와 관련해서 산업통상자원부 배준형 과장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오늘 말씀 고맙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