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공익 제보' 이륜차 사고 감소에 한몫 톡톡

국민리포트 월~금요일 12시 30분

'공익 제보' 이륜차 사고 감소에 한몫 톡톡

회차 : 1828회 방송일 : 2022.06.23 재생시간 : 04:37

노소정 앵커>
배달 오토바이를 중심으로 이륜차가 교통 법규를 위반하는 사례가 많은데요.
시민들을 불안하게 하는 현장을 신고하는 공익 제보가 사고를 줄이는데 한 몫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적지 않은 효과가 있지만 개선해야 할 점도 있는데요.
김도영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김도영 국민기자>
(세종시 나성동)
평소 보행자들이 많이 오가는 세종시의 한 거리.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오토바이가 자주 목격되는 곳인데요.
과연 어느 정도인지 취재진이 직접 확인해 봤습니다.
버젓이 횡단보도를 건너는 오토바이.
도로교통법상 중앙선 침범과 함께 보행자를 위협하는 위법 행위입니다.
인도로 달리는 오토바이 운전자도 심심찮게 볼 수 있는데요.
심지어 시민들 사이로 빠르게 달리는 아슬아슬한 모습도 보입니다.
가슴을 철렁하게 만드는 이 역시 도로교통법 위반 행위.
시민들은 특히 어린이들의 안전을 걱정합니다.

인터뷰> 세종시민
“아이들이 하원할 때나 하교할 때 주변에 있는 상가의 오토바이가 많이 진입해서 등·하원 길이 걱정될 때도 있습니다.”

세종시의 이륜차 교통사고 건수가 지난 2017년 50건에서 지난해 81건으로 늘어나자 경찰이 올해 들어 특별단속에 나섰는데요.
교통 법규 위반 사례가 다양합니다.

인터뷰> 배재준 / 세종경찰청 교통계 경사
“교통사고 위험성이 증가함에 따라 저희가 특별단속을 진행하게 됐습니다. 안전모 미착용, 인도 주행, 중앙선 침범, 신호위반 이렇게 있습니다.”

지난 2월부터 집중 단속 결과, 세종시의 이륜차 교통사고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5%, 부상자는 38% 줄어든 상태, 그럼에도 불구하고 효과적인 단속에 한계가 있습니다.

인터뷰> 배재준 / 세종경찰청 교통계 경사
“무리한 추격 시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단속에 한계가 있습니다. 단속 당시에는 위반 심리 억제에 대한 단기적 효과가 있으나 상업적인 시스템, 배달문화에 대한 체질 개선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 교통안전 공익제보단이 이륜차 사고를 줄이는데 한몫하고 있습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 2020년에 처음 도입한 교통안전 공익제보단.
선발된 전국 곳곳의 시민이 경찰청 스마트 국민제보 앱 또는 국민신문고를 통해 교통법규 위반 오토바이를 신고하는 제도인데요.
지난해까지 21만 5천여 건이 신고돼 일정 부분 성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전화 인터뷰> 한지수 / 한국교통안전공단 교통안전처 대리
“2020년 5월 이륜차 교통법규 위반 공익 신고 포상 제도를 시행했습니다. 시행 첫 해인 2020년 (전국의) 이륜차 사망자 수는 439명에서 2021년 397명으로 크게 감소했다는 성과가 있었습니다.”

신고 건수 한 건에 4천 원에서 6천 원을 받고 올해 활동 중인 공익제보단 인원은 1천 3백여 명,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안전불감증이 심각하다고 지적합니다.

인터뷰> 교통안전 공익제보단
“위험하게 운전하는 오토바이들을 너무 많이 봐서 이런 걸 줄이고자 시작하게 됐습니다. 신호 위반이랑, 중앙선 침범 그리고 인도 주행이 제일 많은 것 같아요.”

일부 개선해야 할 점도 있습니다.
업로드 도중 오류가 생기기도 하고, 애플리케이션 내 동영상 촬영 기능을 통해 현장 촬영할 경우 영상이 저화질이라 차량번호 식별이 어렵다는 지적입니다.

인터뷰> 교통안전 공익제보단
“기껏 신고 내용 다 작성했는데 먹통인 경우도 있고, 일반 카메라로 고화질 영상을 올렸더니 시간이 표시되지 않아 처리가 안 된다고 할 때도 있더라고요.”

일반 시민도 도로교통법 위반 사례를 신고할 수 있습니다.
이곳은 평소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이륜차가 자주 목격되는 곳인데요.
제가 스마트 국민제보 앱을 통해 직접 신고해 보겠습니다.
인도로 달리는 한 오토바이를 발견했는데요.
경찰청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스마트 국민제보'를 통해 사진이나 동영상을 첨부해 신고했습니다.
번호판이 나오게 촬영하는 게 중요한데요.

(촬영: 이수지 국민기자)

위반 장소와 발생 시각, 차량번호, 그리고 위반 내용 등을 신고한 즉시 조사가 시작됩니다.
우리나라는 '교통사고 후진국'이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는데요.
단속과 제보에 앞서 이륜차 운전자들도 자신과 타인의 안전을 위해 교통법규를 지키는 데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민리포트 김도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