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오늘 '나토 정상회의' 출국···3박5일 다자 외교무대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오늘 '나토 정상회의' 출국···3박5일 다자 외교무대

회차 : 951회 방송일 : 2022.06.27 재생시간 : 02:36

김경호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오늘 출국합니다.
3박 5일 일정으로, 첫 해외 순방이자 다자 외교무대인데요.
오는 29일에는 4년 9개월 만에 한미일 정상회담도 개최됩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오늘 오후 출국합니다.
윤 대통령의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이자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 처음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겁니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는 아시아·태평양 파트너국으로 초청됐습니다.
윤 대통령은 3박 5일간 나토 정상회의 행사를 비롯해 양자회담 등 14건의 외교일정을 소화합니다.
먼저, 현지시간으로 28일 오후 한-핀란드 정상회담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합니다.
이후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면담한 다음, 마드리드궁에서 스페인 국왕과 왕비가 주최하는 환영 갈라 만찬에 부인 김건희 여사와 참석할 예정입니다.
29일에는 스페인 국왕 펠리페 6세와 면담합니다.
이어 네덜란드, 폴란드, 덴마크와 잇따라 정상회담을 할 계획입니다.
반도체, 원자력, 청정에너지 협력 등 경제 안보와 미래 먹거리 협력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지난 24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
"유럽과 아시아의 여러 정상들이 오기 때문에 우리나라의 다양한 현안들, 또 수출과 관련된 문제라든지 이런 것도 필요하면 얘기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토 정상회의 동맹국·파트너국 행사는 29일 오후에 열립니다.
윤 대통령은 연설을 통해, 우리나라와 나토 간 협력 현황을 평가하고 국제 안보에 대응하기 위한 우리의 적극적 역할 의지를 강조할 계획입니다.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속적인 지지도 당부합니다.
이에 앞서 29일 오후 한미일 정상회담도 개최됩니다.
4년 9개월 만입니다.
한미일 정상은 북한 비핵화 의지를 거듭 확인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심을 모았던 한일 양자회담은 열리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는 다만, 한일 정상이 나토 정상회의와 한미일 정상회담 등 최소 세 차례 이상 회동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따로 양자회담을 갖지는 않지만 처음으로 대면하는 겁니다.
이어서 30일 윤 대통령은 체코, 영국과 정상회담을 잇따라 열고 원자력 협력 등을 논의합니다.
스페인 경제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열고 세일즈 외교에도 나섭니다.
(영상편집: 진현기)
한편 이번 순방에 동행하는 김건희 여사는 나토 정상회의 계기에 열리는 배우자 세션 등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