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재택치료 모니터링 중단···사전예약 50대 4차 접종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재택치료 모니터링 중단···사전예약 50대 4차 접종

등록일 : 2022.08.01

최유선 앵커>
60세 이상 연령층과 면역저하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은 그동안 집중관리군으로 분류돼 하루 한 차례 전화 모니터링을 받았는데요.
대면진료 인프라가 확대되면서 오늘(1일)부터는 고위험군 대상 전화 모니터링이 중단됩니다.
50대 사전예약자 4차 접종도 오늘(1일)부터 시작됐습니다.
이들 대상자는 사전예약을 하지 않았어도 잔여 백신 당일 접종이 가능합니다.
이혜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혜진 기자>
재택치료자 고위험 집중관리군과 일반관리군 구분이 폐지됐습니다.
재택치료 관리체계 개편에 따라, 고위험 집중관리군에게 하루 한 번 건강 상태를 확인했던 전화 모니터링이 중단됩니다.
증상이 있다면 다른 환자처럼 원스톱 진료기관을 방문해 대면진료를 받으면 됩니다.

녹취> 이기일 / 중대본 1총괄조정관 (복지부 2차관)
"혹시라도 야간에 상태가 나빠질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경우 의료상담센터가 각 시군구에 171개가 설치돼 있습니다. 여기로 전화하시면 24시간 근무를 하게 돼 있습니다."

50대 사전예약자 4차 접종도 시작됐습니다.
사전예약을 하지 않았어도 대상자라면 잔여 백신을 활용한 당일 접종이 가능합니다.

녹취> 정기석 / 감염병위기대응자문위원장
"4차 백신을 맞으면 치명률이 절반으로 줄어듭니다. 고위험군입니다. 치료제를 쓰면 또 50%를 줄일 수가 있습니다."

앞으로는 확진자와 접촉했지만 증상이 없는 사람도 병원이나 의원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무료로 받을 수 있습니다.
의사가 환자에게 질문해 밀접접촉 등 역학적 연관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신속검사에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겁니다.
해당 환자는 3만 원에서 5만 원 선이었던 검사비를 내지 않아도 되고 의원급 기준 진료비 5천 원만 내면 됩니다.
단, 국외여행용이나 회사 제출용 음성확인서 등 개인 사정에 따른 검사라면 건보 적용 대상에서 제외됩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