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폭우 피해 복구 지원···침수 유의·실시간 기상정보 확인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폭우 피해 복구 지원···침수 유의·실시간 기상정보 확인

회차 : 982회 방송일 : 2022.08.09 재생시간 : 02:35

김경호 앵커>
앞서 보신 것처럼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침수나 정전 같은 피해가 이어졌습니다.
정부는 대책반을 구성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복구 지원에 나섰는데요,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아 기자>
오늘 오전 11시 기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발표한 폭우 피해 상황에 따르면 서울과 경기에서 8명이 숨지고 6명이 실종됐으며, 9명이 다쳤습니다.
서울·인천·경기 지역에서 이재민도 230세대가 발생했고 269세대는 일시 대피한 상태입니다.
재산 피해도 컸습니다.
서울과 인천, 강원, 경기에서 주택과 상가 741채가 침수됐고, 옹벽 붕괴 3건, 토사유출 5건이 신고됐습니다.
5ha 규모 농작물 침수와 지하철 8곳의 선로 침수도 발생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폭우 피해를 입은 765건 중 650건의 응급복구를 완료했고 나머지는 복구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오늘 오전 1시를 기해 풍수해 위기 경보를 경계에서 가장 높은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 발령하고,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5개 국립공원 156개 탐방로와 여객선 8개 항로, 고속도로 용인~서울 구간과 일반도로 48개소, 지하차도 3개소와 하천변 26개소 등을 통제중입니다.
또 유관기관과 함께 침수에 대비한 저수지 방류, 에너지안전대책반 구성과 하천 수위 감시, 대민복구 지원 준비 등으로 집중호우 피해예방과 복구에 힘쓰고 있습니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은 서울·경기 일대에 '집중호우 관련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하고 침수 우려 지역 선제적 통제와 인명피해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편, 오늘 오전 11시 기준 수도권과 강원내륙, 충청 일부 지역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상청은 모레까지 수도권은 100~300mm 의 비가 더 내리고, 일부 지역은 350mm 이상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녹취> 우진규 / 기상청 예보분석관
"경기남부와 강원중남부내륙, 산지 그리고 충청북부를 중심으로 최대 350mm 이상의 비가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 가장 강한 비구름대가 놓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기 때문에 이 지역을 중심으로 각별한 대비가 필요해보입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호우예보 지역에서는 저지대 침수와 하천 범람에 유의하고 TV나 라디오,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 기상 정보와 호우 상황을 확인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영상제공: 소방청 / 영상편집: 김종석)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