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北 "절대 상대 않을 것"···대통령실 "왜곡에 유감"

KTV 대한뉴스 매주 월~금요일 19시 30분

北 "절대 상대 않을 것"···대통령실 "왜곡에 유감"

회차 : 1037회 방송일 : 2022.08.19 재생시간 : 02:27

김용민 앵커>
윤석열 정부의 비핵화 로드맵 '담대한 구상'에 대해 북한이 절대로 상대하지 않을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습니다.

윤세라 앵커>
대통령실은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고, 대통령을 무례하게 비난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유진향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담대한 구상'에 대해 북한이 나흘 만에 공식 입장을 내놨습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담대한 구상'은 어리석음의 극치라며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담대한 구상'은 새로운 것이 아니라 이명박 정부 시절 대북정책인 '비핵·개방·3000'의 복사판에 불과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세상에는 흥정할 것이 따로 있는 법이라며 북한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바꿔보겠다는 발상이 정말 천진스럽다고 꼬집었습니다.
김 부부장은 담화에서 윤 대통령의 실명을 직함 없이 거론하며 원색적인 표현으로 비난했습니다.
대통령실은 북한이 무례한 표현으로 대통령을 비난하고 담대한 구상을 왜곡하면서 핵 개발 의사를 지속 표명한 것에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이러한 태도는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일일 뿐 아니라 북한의 국제적 고립과 경제 상황을 더욱 어렵게 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담대한 구상을 통해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발전을 추구한다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에 앞서 통일부도 같은 입장을 발표하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이효정 / 통일부 부대변인
"북한은 이제라도 우리의 담대한 구상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 관계, 북한의 미래와 직결된 사안임을 인식하고 심사숙고해 주기 바랍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이 담대한 구상을 거부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양측은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유지하면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북한이 도발을 중단하고 비핵화 대화에 복귀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우 / 영상편집: 장현주)
블링컨 장관은 이번 협의에서 담대한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강력한 지지를 재확인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