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생애 첫 접종' 어린이부터 독감 예방접종 시작

정책현장+ 일요일 16시 50분

'생애 첫 접종' 어린이부터 독감 예방접종 시작

회차 : 2회 방송일 : 2022.09.25 재생시간 : 03:00

임하경 기자 hakyung83@korea.kr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올겨울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가능성도 커지고 있는데요. 정부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독감 무료 예방접종을 순차적으로 시행합니다."

('n' 종합병원, 세종시 나성동)

세종의 한 종합병원.
독감 예방접종 시행 첫날인 만큼 소아청소년과는 분주한 모습입니다.
먼저 아직 한 번도 백신을 맞지 않은 생후 6개월에서 만 9세 미만 영유아와 어린이부터 접종을 받습니다.
주소지와 관계없이 전국의 지정 위탁의료기관이나 보건소에서 접종하면 됩니다.

녹취> 엄송림 / 세종 한솔동(생후 8개월 아이 엄마)
"코로나19도 굉장히 유행하는 상황에도 독감도 앞으로 더 유행한다고 해서 아기가 너무 어린데 걱정돼서 오늘 첫날부터 일찍 접종하러 왔어요."

의사는 백신 접종 전 예진을 하고 주의사항을 자세히 설명합니다.

녹취> 문경필 /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오늘은 독감 백신 1차 접종하실 거고요. 첫 접종이어서 한 달 간격으로 두 번 맞히시면 돼요. 열은 조금 날 수도 있는데 38도 이상 열나면 해열제 먹이시면 되고요."

따끔한 주사 바늘이 몸에 들어오자 아이는 이내 울음을 터뜨립니다.

현장음>
"따끔. 끝났네. 잘했어요."

생애 첫 접종자는 1차 접종 후 4주 뒤 2차 접종을 받아야 합니다.

녹취> 최수현 / 간호조무사
"한 달 뒤인 10월 21일에 2차 접종 있을 거예요. 오늘 독감 접종하고 나면 오히려 감기 기운 있을 수 있고, 38도 이상 열 날 때 해열제 주시는데, (아이가) 6개월 이후기 때문에 교차복용 가능합니다. 다른 계열로 타이레놀 계열, 부루펜 계열 두 시간 간격으로 교차복용 가능하고요."

다음 달 5일부터는 '1회 접종' 대상인 생후 6개월에서 만 13세 어린이와 임신부 접종이 시작됩니다.
만 75세 이상은 다음 달 12일부터, 만 70세에서 74세는 17일, 만 65세에서 69세는 20일에 접종을 시작합니다.
어린이, 임신부와 달리 고령층은 올해 말에 접종이 끝나는 만큼 기간 내에 꼭 접종받아야 합니다.
어린이 가운데 달걀 알레르기가 있다면 유정란 백신 접종이 어렵습니다.
이들은 다음 달 5일부터 유정란이 아닌 세포배양으로 만들어진 백신을 맞으면 됩니다.

임하경 기자 hakyung83@korea.kr
"코로나19 백신과 동시 접종도 가능합니다. 한쪽 팔엔 독감 백신 다른 쪽 팔엔 코로나 백신을 맞으면 됩니다."

녹취> 권근용 /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관리팀장
"WHO를 비롯한 국외 권고기준과 또 여러 가지 각국에서의 이상 반응 모니터링, 또한 국내 이상 반응 모니터링 결과에서도 동시 접종에 대한 위험성은 없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예방접종 대상이 아니지만 접종을 원하는 14세에서 64세는 비용을 내고 백신을 맞으면 됩니다.
접종 시기에 제한은 없지만 면역 형성 등을 고려해 다음 달 안에 접종받는 게 좋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심동영 / 영상편집: 김종석 / 영상그래픽: 민혜정)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