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윤석열 대통령 "민관군 협력 통해 수색 총력···해군 특수부대 투입"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00분

윤석열 대통령 "민관군 협력 통해 수색 총력···해군 특수부대 투입"

회차 : 999회 방송일 : 2023.02.05 재생시간 : 02:14

김현지 앵커>
어젯밤 전남 신안 앞바다에서 선원 12명이 탄 어선이 뒤집히면서 3명은 구조됐지만 9명이 실종됐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현장 수색을 위한 해군 특수부대의 추가 투입 등을 지시하고, 민관군 협력을 통해 현장 수색과 구조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습니다.
최유선 기자입니다.

최유선 기자>
어젯밤 11시 19분쯤 신안군 임자면 대비치도 서쪽 16.6km 해상에서 12명이 탄 어선 '청보호'가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3명은 사고 직후 구조됐지만 나머지 9명은 실종 상태입니다.
구조당국은 실종자 9명 중 6명은 바다에 떨어졌고, 3명은 선내에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수중수색을 병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선체 인양을 위한 크레인선은 오늘 오후 2시 현장을 출발해 인양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입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해양수산부 장관과 행정안전부 차관의 현장 급파를 지시한 가운데, 사고 현장을 찾은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은 실종자 가족들을 만나 "배를 인양하면 원인을 파악해 실종자 가족분들에게도 소상히 알려드리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오전 박우량 신안군수와 통화하고 현지 상황을 보고받았습니다.

녹취> 김은혜 / 대통령실 홍보수석
"현재 군과 해경에서 수색 작업에 최선을 다하고 있지만, 민간 어선들도 적극 동참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즉, 민관군 협력을 통해서 인명 수색에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윤석열 대통령은 당부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앞서 이번 사고와 관련해 해경청을 중심으로 관계 기관 간의 협력을 통해 현장 수색과 구조 범위를 넓히고 총력을 다할 것을 지시한 바 있습니다.
또, 실종자 가족들에 대한 물품 지원과 부처 공무원 상주 등 지원도 부족함이 없도록 철저를 기하라고 당부했습니다.
아울러 국방부 장관에게 실종자 수색과 구조를 위한 해군 특수부대 추가 투입을 지시했습니다.
군에 따르면 오늘 오후 사고 해역 일대에 해군과 공군을 합쳐 함정 5척, 항공기 4대, SSU 해난구조대 30명 등이 투입됩니다.
(영상제공: 목포해경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최유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