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전체 병원에 '필수의료 유지' 명령···"불응 시 구제 없어"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전체 병원에 '필수의료 유지' 명령···"불응 시 구제 없어"

등록일 : 2024.02.16 17:29

임보라 앵커>
전공의들의 집단사직서 제출이 가시화되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체 수련병원에 필수의료 유지명령을 내리고 업무개시명령을 어긴 전공의들에게 과거와 같은 구제 절차는 없을 거라고 경고했습니다.
김경호 기자입니다.

김경호 기자>
7개 병원에서 154명의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
서울과 수도권, 지역의 상급종합병원 등에 소속된 인턴과 레지던트들입니다.
빅5로 불리는 서울대, 세브란스, 삼성서울, 서울아산, 서울성모병원 소속 전공의들도 오는 19일까지 전원 사직서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전체 수련병원에 집단연가 사용 불허와 필수의료 유지명령을 발령했습니다.
출근을 안 한 것으로 알려진 병원에 대해서는 현장점검을 실시합니다.
진료를 거부한 전공의에게는 개별적으로 업무개시명령을 내릴 방침입니다.

녹취> 박민수 / 보건복지부 2차관
"업무개시명령을 위반한 경우에는 상응하는 법적 조치를 할 것입니다. 2020년과 같은 구제 절차는 없을 것입니다."

일부 의사의 과격한 발언에 대해서는 "의료 현장을 불안하게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필요한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의사협회의 전국 집회에서 "모든 의사가 면허를 취소하면 정책이 폐기될 것"이라는 발언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박민수 / 보건복지부 2차관
"법 테두리 내에서의 표현의 자유는 존중하되 집단행동을 부추기는 일체의 행위에 대해서도 정부는 엄중히 대응하겠습니다."

40개 의과대학 학생들은 오는 20일 동시에 휴학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의료계에 극단적인 방식이 아닌 대화를 통해 해결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김준섭 / 영상편집: 김예준 / 영상그래픽: 민혜정)

KTV 김경호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