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비상진료에 따른 병·의원 이용안내 페이지로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본문

KTV 국민방송

'아이돌보미' 국가자격으로 변경···가족친화 인증 확대

정책현장+ 일요일 10시 40분

'아이돌보미' 국가자격으로 변경···가족친화 인증 확대

등록일 : 2024.02.25 13:08

윤현석 기자>
이웃들과 공동 육아나눔터에서 함께 육아를 하는 강의석 씨.
하지만 집에서 가까운 곳엔 어린아이들을 위한 육아나눔터가 없어 먼 곳을 이용합니다.

녹취> 강의석 / 서울시 동대문구
"조금 멀리까지 이동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잖아요, 특히 아이들과 이동하는 게. 다양한 성격의 공동육아 나눔터가 여러 곳에 생기면 좀 더 육아 부담을 덜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요."

이 같은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가 공동 육아나눔터를 확대합니다.
현재 395곳인 나눔터를 올해 말까지 435곳으로 늘릴 예정입니다.
공동 육아 방식도 확대할 예정입니다.
이웃 간 돌봄 품앗이와 방과 후, 야간, 주말 운영 등 지원방식을 다양화합니다.
맞벌이 가정의 자녀 양육부담 완화를 위한 아이돌봄 서비스도 개선합니다.
정부지원 가구 수를 11만 가구로 확대하고, 돌봄 공백 완화를 위한 긴급돌봄 서비스와 최소이용시간을 단축한 단시간돌봄 서비스를 새롭게 도입했습니다.
한편 아이돌봄 서비스 수요자가 늘면서 아이돌보미 확충 필요성이 제기된 상황.
이에 정부는 아이돌보미 자격을 민간 자격에서 국가 자격으로 변경했습니다.

녹취> 변지혜 / 동대문구 가족센터 아이돌봄지원사업팀장
"돌보미 선생님들에 대한 처우도 어느 정도 상향될 수 있도록 방향성이 잡히고 있고...선생님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가 저출산 극복에 많은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합니다."

정부는 일·가정 양립 문화 정착에도 박차를 가합니다.

윤현석 기자 yoonhyun1118@korea.kr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남녀가 직장에서 함께 일하고 가정에서 함께 돌보는 문화가 조성되는 것이 중요한데요, 이에 여성가족부는 올해 가족친화 인증기업을 대폭 확대할 방침입니다."

우리나라 전체 근로자의 80%가 중소기업에 재직 중인 만큼 올해는 중소기업의 인증 확대를 위해 사전 컨설팅을 지원하고, 실효성 있는 인센티브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가족친화 최고기업도 추가로 발굴합니다.

녹취> 김가로 / 여성가족부 대변인
"현재 22개인 최고기업을 70개까지 확대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여가부는 독일과 스웨덴의 경우 일·가정 양립시스템 구축을 통해 출산율 반등에 성공한 바 있는 만큼 자녀 양육 부담을 덜어주는 정책을 최우선으로 추진해 저출산 문제 해결의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 영상편집: 김세원)

KTV 윤현석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