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건강 챙기고 기부도 하는 '건강계단' 호응

국민리포트 월~금요일 11시 50분

건강 챙기고 기부도 하는 '건강계단' 호응

등록일 : 2024.06.12 21:19

장지민 앵커>
평소 계단을 자주 이용하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잘 아실텐데요.
계단을 이용하는 습관이 사망 위험을 20% 이상 낮춘다는 최근 외국 연구 결과가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기부도 되는 건강계단이 서울 도심 한복판에 설치돼 있는데요.
10년만에 이용자가 천 5백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자세한 내용 최다혜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최다혜 국민기자>
(장소: 서울시청 시민청 /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의 부속 건물인 시민청.
이곳 주변에 지하철역으로 이어지는 '기부하는 건강계단'이 있는데요.
계단 수는 모두 30여 개로 오르기가 그리 어렵지 않습니다.

최다혜 국민기자
"이처럼 이곳 계단을 한 번 오르면 10원씩 적립되는데요. 적립된 돈은 그대로 기부돼 취약계층을 돕는 데 쓰입니다."

서울시가 지난 2014년 한 유통전문기업과 함께 공익활동 차원에서 설치한 기부하는 건강계단.
최근까지 이용자가 1천5백만 명을 넘어섰고, 취약계층 아동에게 건강식품을 제공하는 기부금은 모두 1억 1천만 원 가까이 되고 있습니다.
꾸준한 참여가 이어지고 있는 건강계단,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에 대한 관심도가 높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세창 / 서울시 중구
"두 계단을 건너뛰면 복부비만이 없어지고 몸에 근육도 생겨서 아주 좋다고 생각합니다."

인터뷰> 박이분 / 서울시 중구
"저기 계단에 보면 타이틀도 아주 재미있게 쓰여 있어요. '소식하고 많이 움직이면 건강해진다' '비만에서 탈출할 수 있다' 문장을 딱 보면 그대로 걷게 돼요."

(구로구청 / 서울시 구로구)

이곳은 구로구청 내부에 설치된 '기부하는 건강계단'.
구청 직원과 구청을 방문한 주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데요.
건강에 도움은 물론 어려운 이웃을 위한 기부까지 이어진다는 사실에 주민들의 인식도 상당히 긍정적입니다.

인터뷰> 이가영 / 서울시 구로구
"기부까지 연결해서 한다는 사실을 사람들이 알게 된다면 더 자신의 건강뿐만 아니라 환원도 할 수 있다는 보람을 느껴서 더 많이 이용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기부하는 건강계단'은 서울 시내 곳곳에 설치돼 있는데요.
시민들이 호감을 보이면서 계단 이용률이 설치 전과 비교해 설치 후에 부쩍 높아진 추세.
시민청 건강계단이 6.5%에서 22%로 높아진 것을 비롯해 왕십리역 건강계단은 18.8%에서 32%로, 그리고 신도림역 건강계단은 3%에서 29%로 무려 9배 이상 크게 높아졌습니다.
건강계단에 적혀있는 문구처럼 계단 오르기는 건강을 위해 실천할 수 있는 좋은 방법 중 하나.
심폐기능과 근력을 높이는데 효과적인 것은 물론 비만 예방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요.
영국의 한 병원재단 연구팀이 35세 이상 48만여 명을 대상으로 연구 분석한 결과 계단 오르기를 하는 사람은 하지 않는 사람보다 모든 원인으로 인한 사망 위험이 24% 낮았고, 특히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위험은 39%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화 인터뷰> 손영준 / 서울시 건강생활팀장
"일상생활 속에서 계단 이용을 장려하고자 시에서 건강계단을 조성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10년 정도 진행됐는데요. 10년 지났는데 1천5백만 명 이상의 시민이 이용하셨고 방문한 사람들만큼 한국야쿠르트로부터 우유와 요거트 등을 기부받아서 취약계층 아동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시민들이 많이 이용하셔서 모두 건강도 챙기시고 선행도 계속 이어지기를 바랍니다."

계단 오르기는 일상생활에서도 쉽게 실천할 수 있는데요, 다만 무릎 관절이 좋지 않거나 근력이 떨어진 노인, 그리고 빈혈이 있는 사람은 피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전문가는 지적합니다.

(촬영: 김순은 국민기자)

최다혜 국민기자>
"건강도 챙기고 의미 있는 기부도 할 수 있는 건강계단,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가 꾸준히 이어지길 기대해 봅니다."

국민리포트 최다혜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