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물류취약지역 서비스 개선···공동배송 사업 추진

정책현장+ 일요일 10시 40분

물류취약지역 서비스 개선···공동배송 사업 추진

등록일 : 2024.06.16 13:02

이리나 기자>
(장소: 충남 보령시)

70여 개의 섬을 보유한 충남 보령시.
주민들이 거주하는 유인섬만 15개에 이릅니다.
육지로의 유일한 이동 수단은 여객선, 물류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섬지역 주민들의 경우 택배 서비스 이용 시 기본 배송비에 더해 추가 배송비도 지불해야해 내륙지역 주민들에 비해 더 많은 물류비를 부담하고 있는 상황.

녹취> 김광석/ 보령시 오천면 장고도
"택배 한 상자에 1만1천 원씩 들어가는 거죠. 섬 주민들은 엄청난 부담이죠. 또 오늘같이 안개가 꼈거나 바람이 분다든지 하면 하루씩 또 묵고, 또 하루 더 묵어갈 수 있으니까 물품이 잘 보관 안 되면 상하는 경우도 있고..."

또 택배사에서 배에 직접 실어야 해서 이용 고객에게 원활하게 배송하기 어려운 상황도 종종 발생해 왔습니다.

녹취> 차기호 / 'A'택배사 택배기사
"가구라든가 시골에서 쓰는 분무기 같은 농약 살포기 그런 게 많이 와요. 사람이 혼자 들 수 없는... 바다가 너울지면 (배와 부두) 사이가 벌어지거든요 발 딛는 사이에 무거워서 중간에 떨어지는데 순식간에 떨어져요."

이처럼 택배에 추가 요금이 붙거나 배송이 지연되는 등 택배 서비스 격차가 발생하는 물류취약지역은 전국에 모두 52곳.
충남 보령과 경북 울릉도 인천 연평도와 전남 신안 등 도서 지역을 비롯해 강원 철원과 양구 경북 봉화 등 일부 산간 지역도 포함됐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앞으로 이들 지역의 주민을 위해 택배비를 일부 지원하고, 택배기사 한 명이 여러 택배사들의 물건을 한 번에 배송할 수 있도록 하는 택배사 간 공동배송 추진을 위해 올해 연말까지 업계의 의견을 모을 예정입니다.

녹취> 김다은 / 국토교통부 생활물류
"배송 지연을 줄이기 위해 운송 규제를 완화하는 한편, 섬 지역 택배 물량을 한데 모아 배송하는 공동배송 시범 사업도 추진하겠습니다. 아울러 섬 지역은 해양수산부와도 협력하여 추가배송비도 계속해서 지원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여기에 더해 전국의 우체국을 활용해 배송 기간 줄이기에도 나섭니다.
물류 취약지역의 서비스 개선을 위해 민간 택배사의 물량을 우체국 물류망을 이용해 배송하는 공동배송 시범 사업을 추진하기로 한 겁니다.

이리나 기자 rinami@korea.kr
"이를 통해 물류 취약지역 주민들의 생활물류 서비스 이용 불편이 줄어들 전망인데, 집화일 기준 3~4일 걸리던 배송기간도 2일로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와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첫 시범사업 후보지를 발굴한 뒤, 공동배송 시범사업을 위한 세부 절차를 조율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구자익 / 영상편집: 김예준 / 영상그래픽: 강은희)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