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미 등 30개국,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 협력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한미 등 30개국, 가상자산 자금세탁 차단 협력

회차 : 956회 방송일 : 2021.10.15 재생시간 : 02:03

김용민 앵커>
우리나라와 미국을 비롯해 30여 개 나라가 회의를 열고, 전 세계적으로 증가하는 랜섬웨어 공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랜섬웨어 대응 회의에서는, 가상 자산의 자금 세탁을 차단하는 내용의 공동 선언문이 채택됐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진향 기자>
몸값과 소프트웨어를 합성한 단어인 랜섬웨어.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컴퓨터를 사용불능 상태로 만들고 이를 풀어주는 조건으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 프로그램입니다.
미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주관으로 '랜섬웨어 대응 이니셔티브' 화상회의가 열렸습니다.
한국과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 30여 개국의 정부 고위인사가 참석했습니다.
참석자들은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비트코인 같은 가상자산의 자금세탁을 차단하는 등 적극적인 국제공조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가상화폐의 경우 출처를 알기 어렵고 수사망을 피하기 쉽다는 점을 이용해 이를 대가로 요구하는 경우가 많은 점이 고려된 조칩니다.
이외에도 법집행기관과 안보당국, 사이버안보기관 간의 협력 적시를 추진하고 사이버 범죄 대응과 역량 강화를 위한 외교적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습니다.
우리 측 수석대표로 참석한 이충면 외교부 국제안보대사는 정부는 유엔에서 '사이버공간의 책임 있는 국가 행동 증진을 위한 행동계획'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는 등 안전하고 평화로운 사어버공간 구현에 적극 동참해 왔다고 소개했습니다.
또한, 이를 바탕으로 초국경적 위협인 랜섬웨어 대응 국제 공조에도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편집: 장현주)
이번 회의는 미국이 최근 잇단 랜섬웨어 공격으로 큰 피해를 보자 사이버 안보 대응을 정책 우선순위에 둔 상황에서 열렸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