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북 군사정찰위성 발사' 논의

KTV 대한뉴스 7 화~금 07시 00분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북 군사정찰위성 발사' 논의

등록일 : 2023.11.28 08:42

최대환 앵커>
뉴욕 유엔본부에서 '북한 비확산' 문제를 의제로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가 열립니다.

모지안 앵커>
최근 있었던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와 관련한 대응 방안이 논의될 전망입니다.
김민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민아 기자>
유엔 안전 보장이사회가 현지시각 27일 오전 10시, 뉴욕 유엔본부에서 긴급회의를 엽니다.
공식 의제는 '북한 비확산'인데, 지난 21일 북한이 발사한 '군사정찰위성' 관련 대응 문제가 주로 논의될 전망입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 일본, 영국 등 8개 이사국 요청으로 소집됐으며, 우리나라도 이해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합니다.
통일부는 안보리 회의 개최를 환영했습니다.

녹취> 구병삼 / 통일부 대변인
"북한이 이러한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는 불법적인 행동을 하지 못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일치된 목소리를 내는 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만, 회의 이후 대북 결의안 채택이나 규탄 성명 발표 등은 쉽지 않아보입니다.
상임이사국인 러시아와 중국이 '미국책임론', '제재무용론'을 내세워 북한을 옹호하면서 2018년 이후 북한의 도발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이 나오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황준국 주유엔대사도 지난 9월, 안보리 제재 결의 연장이 특정 이사국의 거부권 행사로 부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거부권 행사로 부결된 사건은 안보리가 핵심 임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정당성과 신뢰성을 훼손하고 있다'며 비판한 바 있습니다.
회의 개최를 앞두고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에 외무성 김선경 국제기구담당 부상 담화를 내고 "정찰위성 발사는 정당한 방위권 행사"라고 주장하면서 지난 22일, 우리나라를 포함해 10개국이 발표한 공동성명에 대해 "아무런 국제법적 효력도, 정치적 영향력도 없는 모략문서장에 불과하다"며 힐난했습니다.
(영상취재: 임주완 / 영상편집: 오희현 / 영상그래픽: 김지영)

KTV 김민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