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파독 근로자 한강의 기적 이뤄···헌신 헛되지 않도록"

주간뉴스 통 토요일 17시 00분

"파독 근로자 한강의 기적 이뤄···헌신 헛되지 않도록"

등록일 : 2023.10.07 17:16

김경호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4일, 1960~70년대 독일에 파견됐던 파독 근로자 240여 명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대통령이 파독 근로자만을 초청한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윤 대통령은 이들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예우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최영은 기자>
파독 근로 60주년 기념 오찬
(장소: 지난 4일, 그랜드워커힐호텔 (서울 광진구))

윤석열 대통령이 파독 광부와 간호사 등 파독근로자 240여 명을 초청했습니다.
60~70년대 독일에서 약 2만 명의 광부와 간호사분들이 보내온 외화를 종잣돈 삼아 우리나라가 한강의 기적을 이뤄냈다며,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를 토대로 성장을 하는 과정에서 여러분의 헌신이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여러분의 삶이 곧 우리나라의 현대사였습니다. 낯선 환경과 위험한 현장 속에서 가족과 고국에 대한 책임감이 오늘날의 여러분과 대한민국을 만들어냈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여러분의 땀방울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이 글로벌 중추 국가의 역할을 다해 나갈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한독 수교 140주년이자 파독 근로 60주년을 맞는 해에 여러분을 모시게 돼 기쁘다며, 이런 자리를 통해 우리 국민 모두가 역사를 기억하게 하는 거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난 6월에 출범한 재외동포청이 든든한 울타리가 되도록 더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이제는 대한민국이 파독 광부와 간호사 분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모실 차례입니다."

윤 대통령은 식사에 앞서 파독 근로자들의 독일 현장 모습이 담긴 사진을 관람하고, 파독 근로자들과 함께 사진도 촬영했습니다.
대통령이 파독 근로자만을 초청해 오찬을 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구자익 / 영상편집: 최은석 / 영상그래픽: 손윤지)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