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현장서 민생 논의···"선거 아닌 국민 위한 정치"

주간뉴스 통 토요일 17시 00분

현장서 민생 논의···"선거 아닌 국민 위한 정치"

등록일 : 2023.11.04 18:07

김경호 앵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 주부와 회사원 소상공인 등을 만나 민생을 논의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선거를 위한 정치가 아닌 국민을 위한 정치를 강조했습니다.
이혜진 기자입니다.

이혜진 기자>
제21차 비상경제민생회의 (민생 타운홀)
(장소: 1일, 서울 마포구 카페)

윤석열 대통령이 정치 입문 선언의 계기가 됐던 서울 마포구의 골목상권에서 국민을 만났습니다.
초심을 언급하며, 주부와 회사원, 소상공인 등 국민 60여 명과 민생을 논의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정치를 하겠다고 국민들에게 말씀드릴 때 마포의 자영업자, 이거 도대체 정부가, 누가 책임질 거냐 하는 얘기를 제가 했는데요."

윤 대통령은 선거를 위한 정치가 아닌 국민을 위한 정치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저는 지금 같은 이런 정치 과잉 시대에 유불리를 안 따지겠다 그랬습니다. 선거를 위한 정치가 아니라 정말 국민을 위한 정치, 그리고 어려운 분들을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했고."

특히, 정부 재정 지출을 더 늘리면 물가가 오르고, 서민들이 죽는다며 건전 재정 기조를 재차 내세웠습니다.
불요불급한 예산을 줄이고, 서민들이 절규하는 분야에 재배치시켜야 하는데, 지원을 받아오다가 못 받는 쪽은 대통령 퇴진 운동을 한다고도 지적했습니다.

녹취> 윤석열 대통령
"어려운 서민들을 두툼하게 지원해 주는 쪽으로 예산을 재배치를 시키면 아우성입니다, 아우성이에요. '내년 선거 때 보자', '아주 탄핵시킨다' 이런 얘기까지 막 나옵니다. 그래서 제가 하려면 하십시오, 그렇지만 여기에는 써야 된다."

윤 대통령은 이런 정치 과잉 시대에 서민들이 희생자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민경철 / 영상편집: 최은석)
그러면서 누구의 탓으로 돌리지 않고 대통령의 책임, 정부의 책임이라는 확고한 인식을 갖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