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한·우즈벡, 4조5천억원 규모 가스전 공동개발

모닝 와이드

한·우즈벡, 4조5천억원 규모 가스전 공동개발

회차 : 219회 방송일 : 2011.08.24 재생시간 : 2:06

우리나라가 우즈베키스탄 수르길 지역에 4조 5천억원 규모의 가스전 개발 공동사업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이 대통령과 카리모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가스전 개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습니다.

타슈켄트에서 박영일 기자입니다.

우즈베키스탄을 국빈방문한 이명박 대통령이 이슬람 카리모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두 손을 맞잡았습니다.

정상회담에서 이 대통령과 카리모프 대통령은 에너지와 플랜트 건설, 인프라구축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정상회담 직후 양국은 아랄해 인근 수르길 지역에 4조5천억원 규모의 가스전 개발과 석유화학 플랜트 건설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원유로 환산해 매장량 8억 3천만 배럴 우리나라가 3~4년간 사용할 수 있는 양으로 1992년 양국수교 이후 에너지 분야에서 최대 규모의 협력사업입니다.

이명박 대통령

“수르길 가스전과 플랜트 사업은 한국의 유수기업이 참여해 성공적으로 완성되도록....”

한국컨소시엄과 우즈벡 석유가스공사가 절반씩 지분을 갖고 플랜트 건설과 운영권을 보유해 우리기업의 추가 운영 수익도 기대됩니다.

양국은 올해 안에 관련 금융협약을 마치고 내년 초 가스화학플랜트 착공에 들어갈 계획입니다.

앞서 이 대통령은 양국 문화교류에 힘 쏟는 관계자들과 만나 양국간 협력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

“문화를 예술을 이해할 때 이것이 잘 될 때 양 국가는 정말 가까워질 수 있고 모든 협력이 다 지속될 수 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오후에는 양국 기업인들이 참여하는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민간분야의 활발한 경제협력을 당부할 예정입니다.

이 대통령은 오늘 저녁 마지막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합니다.

타슈켄트에서 KTV 박영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