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공식 누리집 주소 확인하기
go.kr 주소를 사용하는 누리집은 대한민국 정부기관이 관리하는 누리집입니다.
이밖에 or.kr 또는 .kr등 다른 도메인 주소를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 URL에서 도메인 주소를 확인해 보세요
운영중인 공식 누리집보기

배너 닫기
윤석열 대통령 나토정상회의 참석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국내기술 첫 수상 구조함 '통영함' 진수

굿모닝 투데이

국내기술 첫 수상 구조함 '통영함' 진수

등록일 : 2012.09.05

해군 최초로 우리 기술로 만들어진 수상 구조함인 통영함 진수식이 어제 열렸습니다.

이지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때 구조에 나선 함정이 바로 수상구조함이었습니다.

하지만 수상구조함은 당시 1996년 미 해군에서 퇴역한 평택, 광양함뿐이었습니다.

낡은 탓에 군 작전이나 구조활동을 수행하는데 적지 않은 한계가 있었습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해군은 최초의 국산 수상구조함, 통영함을 만들었습니다.

최윤희 / 해군참모총장

“여러분 앞에 위용을 드러낸 통영함은 우리 대한민국의 조선능력을 세계에 과시할 수 있는 첨단 구조능력을 갖춘 신예 함정입니다.”

통영함은 앞으로 침몰된 함정이나 비행기를 탐색하고 구조하는 등 다양한 구조임무를 수행하게 됩니다.

해상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기름유출을 막는 등 해상재난에도 투입됩니다.

건조에 1600억원이 들어간 3500톤급 통영함은 기존 수상구조함보다 훨씬 커진데다 속도도 2배 빠릅니다.

최첨단 장비를 갖춰 구조능력도 월등합니다.

통영함은 400톤급 함정을 직접 끌어올리거나 대형 수송함을 끌어당길 수 있습니다.

또 최대 수중 3000m까지 탐색하는 무인탐사기와 잠수요원이 수심 90m까지 들어갈 수 있는 지원 체계를 갖췄습니다.

해군은 이로써 해상재난이나 사고 현장에서 훨씬 안정적으로, 빠르게 대처할 수 있게 됐습니다.

김승주 팀장 / 방위사업청 상륙함사업팀

"우리 해군의 안정적 작전 수행은 물론, 각종 해난 사고 발생 시 신속하게 투입 가능한 국가 재난 대응 전력으로서도 큰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진수식을 성공적으로 마친 통영함은 시험평가를 거쳐 내년 하반기에 해군에 인도되고, 내후년인 2014년부터 본격적인 구조활동에 나설 예정입니다.

KTV 이지수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