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조현오 전 경찰청장, 징역 10월···법정구속

굿모닝 투데이

조현오 전 경찰청장, 징역 10월···법정구속

등록일 : 2013.02.21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차명계좌가 발견돼 자살했다는 발언으로 기소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이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습니다.

법원은 노 전 대통령이 거액의 차명계좌를 관리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습니다.

송보명 기자입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조현오 전 경찰청장에게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습니다.

재판부는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가 유죄로 인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재판부는 또 조 전 청장이 막중한 지위를 망각하고 대중 앞에서 경솔하게 허위 사실을 공표한 책임이 무겁다고 판시했습니다.

조 전 청장이 노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로 지목했던 청와대 행정관 명의의 계좌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입출금과 권양숙 여사의 심부름에 사용된 흔적만 있다"며 차명계좌로 볼 근거가 전혀 없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조 전 청장이 관련 정보를 누구에게 들었는지에 대해 진술을 오락가락하게 하고 있고, 재판에서도 충분히 해명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전 청장은 서울지방경찰청장이던 2010년 3월 경찰 간부 상대 강연에서 노 전 대통령이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돼 부엉이 바위에서 뛰어내렸다고 말해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전직 경찰청장이 실형을 선고받은 건 강희락 전 청장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KTV 송보명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