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日, '다케시마의 날' 차관급 파견…"역사에 역행"

굿모닝 투데이

日, '다케시마의 날' 차관급 파견…"역사에 역행"

등록일 : 2013.02.21

일본 정부가 내일(22일)로 예정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결국 정부 인사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우려가 현실로 나타난 것인데요, 우리 정부는 역사에 역행하는 일이라며 행사 자체를 철회하라고 촉구했습니다.

김경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일본 정부가 시마네현에서 열리는 이른바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결국 차관급 인사를 파견하기로 했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시마지리 아이코 내각부 정무관을 파견하기로 했다"고 공식 밝혔습니다.

지난 2006년부터 시작된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일본 정부 고위급 인사가 참석한 적은 아직 한번도 없었습니다.

우리 정부는 외교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 인사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참가하지 못하도록 촉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부는 특히 일본 정부 인사의 행사 참가는 역사에 역행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조태영 대변인 / 외교통상부 (2월 19일)

"이러한 부당한 행사를 주최하고, 개최하고, 보도의 내용과 같이 정부인사가 참여한다면 이는 역사를 역행하는 것입니다. 일본이역사를 직시한 이후에 전진하기를 촉구합니다."

정부 인사 외에도 올해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현역 국회의원 18명이 참석할 예정이어서 파장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 내부에서도 정부 대표를 파견하는 안이 현명하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아사히신문은 사설에서 '아베 신조 총리는 한일관계의 대국적인 관점에서 정부 인사를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파견하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신문은 또 한국은 독도를 일본의 식민지 지배의 상징으로 받아들인다는 점을 거론한 뒤 정무관 파견은 한일관계를 크게 악화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김경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