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오늘 하루 열지 않음

배너 닫기
본문

KTV 국민방송

해상기동훈련 시작···내일 B-52 폭격기 비행훈련

정책 오늘 (2011~2013년 제작)

해상기동훈련 시작···내일 B-52 폭격기 비행훈련

회차 : 361회 방송일 : 2013.03.18 재생시간 : 1:42

현재 실시되고 있는 한미연합훈련이 본격화 되고 있습니다.

최근 서해에서 해상 기동훈련을 시작한데 이어, 내일은 B-52 폭격기가 비행훈련에 참가합니다.

보도에 이지수 기자입니다.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독수리 연습의 일환으로 서해에서 대규모 해상 기동훈련이 시작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류성룡함과 구축함, 군수지원함, 초계함이 동원됐습니다.

미국은 이지스함인 맥케인함과 맥켐벨함을 투입했습니다.

유사시를 가정한 훈련에서 우리 군과 미군의 첨단 전력이 북한에 대한 반격에 나선 것입니다.

미국은 또 한반도 상공에서 B-52 폭격기 비행훈련을 실시합니다.

B-52는 핵을 공격하는 미 공군의 주력 전략 폭격기입니다.

우리나라를 방문한 애쉬튼 카터 미 국방부 부장관은 굳건한 한반도 방어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애슈턴 카터 / 미국 국방부 부장관

"미국의 핵우산이 제공하는 확장 억제와 관련해서 많은 의지와 공약을 갖고 있다. 미국의 모든 가용 능력을 한미 동맹에 쏟을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하도록 하겠다."

이는 북핵에 대한 미국의 억제력을 재확인하려는 조치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북한의 반발도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참관하는 국가급 군사훈련이 조만간 실시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우리 군은 도발 가능성에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습니다.

KTV 이지수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