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5월26일~5월27일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내 친구의 슈퍼히어로는 바로 나"

국민리포트 월~금요일 19시 40분

"내 친구의 슈퍼히어로는 바로 나"

등록일 : 2015.05.26

학교폭력을 뿌리 뽑기 위해 사회 각계에서 다양한 노력들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서울의 한 학교에선 친구는 친구가 도와줘야한다며 이색적인 명찰을 도입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김승환 국민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무슨 일이 생겼을 땐 어김없이 나타나 시민을 구해주는 슈퍼히어로 이런 모습들이 우리가 슈퍼히어로에 열광하는 이유일 겁니다.

학교 폭력이 발생하는 상황에서도 멋지게 도움을 주는 슈퍼히어로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서울의 한 중학교는 ‘친구 명찰’을 통해 서로를 영웅으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친구 명찰’은 자신의 이름만 적혀있던 기존 명찰과 달리 '민서친구 한동인', '윤혁이친구 김진하'처럼 친구의 이름을 함께 적는 것입니다.

서로 친구라고 생각해 본 적 없던 학생들도 '친구명찰'을 단 뒤에는 점점 마음을 열기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좀 누르고싶고 신기했어요.

여기 누구 친구라고 적혀진 애를 찾아가서 말도 걸어보면서 친해졌어요. 이제 쉬는 시간마다 같이 농구하고 그래요.

친구명찰에는 숨겨진 기능도 있는데요, 어려움에 처한 친구를 보았을 때 이를 알리는 시스템이 들어있습니다.

명찰을 누르면 라디오 주파수를 통해 실시간으로 선생님에게 도움 요청이 전송되는 것이죠.

친구 명찰을 도입한 이 학교는 매년 발생하던 학기 초 폭력문제가 올해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고 하네요.

학교 폭력의 가해자가 친구라면, 이를 지켜줘야하는 슈퍼히어로도 친구들의 몫이라는 사실. 잘 아시겠죠??

국민리포트 김승환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