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배너 닫기
윤석열 정부 출범 2주년 성과·과제 정책이슈 바로가기 의대 증원 필요성과 의사 집단행동 관련 영상보기 2024 KTV 편성개방 국민영상제(제5회)
본문

KTV 국민방송

靑 "비서관들 받은 돈, 임용 전 자문료"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靑 "비서관들 받은 돈, 임용 전 자문료"

등록일 : 2018.09.28

김용민 앵커>
청와대는 심재철 의원이 주장한 비서관 회의수당 부당 지급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하고 나섰습니다.
청와대는 비서관과 행정관들에게 지급된 돈은 정식 임용 전 일반인 신분으로 받은 정책 자문료라며 인수위 없이 정부가 출범하는 과정에서 집행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성욱 기자>
청와대가 비서관에게 회의참석수당을 부당 지급했다는 심재철 의원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입장문에서 심 의원이 문제 삼은 수당은 청와대 직원들이 현 정부 출범 직후 정식 임용 전에 받은 정책 자문료라고 밝혔습니다.
또 현 청와대가 인수위도 없이 출범해 당장 업무 수행할 방법이 없었던 만큼 해당 직원들을 민간인 전문가 자격으로 정책자문단에 포함하고 자문 횟수에 따라 규정된 자문료를 지급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정도 청와대 총무비서관도 브리핑에서 심 의원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단 한 번만 점검하면 확인할 수 있는 허위사실 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녹취> 이정도 / 청와대 총무비서관
“전문 경력을 갖춘 일반인 신분의 전문가들을 정책자문위원으로 위촉해서 수당을 6월 말까지 근무한 사람들에 한해서 지급했지, 그 이후로는 단 한 건도 그러한 수당을 지급한 적이 없습니다.”

이 비서관은 법령에 의해 위원회 참석 위원에 대해 1인당 하루 최대 15만원을 지급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초기에 정책 자문을 했던 분들이 대부분 별정직 행정관이나 비서관으로 임용이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비서관은 심 의원이 업무추진비를 미용업종에 대해 세 건 집행했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서도 해명했습니다.
두 건은 지난 동계 올림픽 기간 혹한에 고생한 경호팀과 군인, 경찰들을 격려한 금액으로 각각 목욕시설과 음식배달 등에 사용됐고 한 건은 지난 4월 판문점 회의 대비 경호시설 점검 협의 후 오찬을 하는 과정에서 인터넷 결제 대행업체를 사용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앞서 심재철 의원은 청와대 현직 행정관과 비서관들의 실명을 공개하며 이들이 회의 수당을 부당으로 수령했다고 밝혔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4,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