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문 대통령, 왕이 접견···"시진핑, 여건될 때 방한"

회차 : 568회 방송일 : 2020.11.27 재생시간 : 02:08

박천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청와대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접견했습니다.
왕 부장은 특별히 시진핑 주석의 구두 메시지를 전했는데요.
시 주석은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다며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겠단 뜻을 밝혔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왕이 중국 외교부장 접견
(장소: 어제, 청와대 본관)

청와대에서 한 시간 가량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이 자리에서 시진핑 주석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녹취> 왕이 / 중국 외교부장
"시진핑 주석님께서는 대통령님과의 우정, 그리고 상호 신뢰에 대해서 매우 중요시하시며 특별히 저더러 대통령님께 구두 메시지를 전달해 달라고 하셨습니다."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국빈방문 초청에 감사하다며 여건이 허락될 때 방한하고자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코로나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한국에서 만나 뵙길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시 주석은 올해 들어 문 대통령과 여러 차례 통화를 하고 서신을 주고받으며 깊이 소통하고 중요한 합의를 이뤘다면서, 특히 코로나19 방역협력과 양국 교류협력에서 세계를 선도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접견에서 올해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의의 조속한 개최를 위한 협력을 요청했고, 왕 부장은 이를 적극 지지한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과정에서 중국이 보여준 건설적 역할에 감사를 표하면서, 중국과 함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 정부는 중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와 함께 한반도에서 전쟁을 종식시키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왕 부장은 남북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하면서, 앞으로도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얼마 전 최종 체결된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 RCEP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전 세계 다자주의 회복과 자유무역질서의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의미를 짚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이승준)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