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2050 탄소중립 전략회의···대통령 직속 위원회 설치

회차 : 568회 방송일 : 2020.11.27 재생시간 : 02:23

박천영 앵커>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범부처 전략회의가 청와대에서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통령 직속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하고, 산업통상자원부에 에너지 전담 차관을 신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2050 탄소중립 범부처 전략회의
(장소: 오늘 오전, 청와대 본관)

지난달 국회 시정연설에서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
우리 정부는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담아 '장기 저탄소발전전략'을 올해 안에 UN에 제출할 계획입니다.
범부처 전략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2050년 탄소중립은 결코 쉽지 않은 일이지만 대한민국의 역사가 증명하듯이 우리는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의 강점인 디지털과 그린이 접목돼 시너지를 낸다면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은 예상을 뛰어넘는 빠른 속도로 이뤄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금 이 순간도, 방역으로 세계를 선도하고 있고 경제 대응에서도 기적 같은 선방을 보이고 있습니다. 탄소중립으로 나아가는 도전 또한 능히 성공할 수 있고, 또 다른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낼 역량이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속도감 있는 이행을 위해 민관이 함께 참여하는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에너지 전환 정책이 더 큰 힘을 받을 수 있도록 산업통상자원부에는 에너지 전담 차관 신설을 추진하겠다고 소개했습니다.
탄소중립 선도산업으로 특별히 미래차를 육성하겠다는 계획도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전기차·수소차 생산과 보급을 확대하고, 충전소를 대폭 확충해 산업생태계를 미래차 중심으로 대대적으로 전환해 나가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미국 바이든 신정부와 기후변화 정책 공조를 튼튼히 하면서 한중일 탄소중립 협력 증진 등 국제 공조를 강화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 영상편집: 박민호)
아울러, 탄소중립은 적어도 30년을 내다보고 추진해야 할 과제라며 현 정부 임기 내 탄소중립으로 나아가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