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오염수 대응 차관회의···'IAEA 국제조사단' 참여 논의

회차 : 835회 방송일 : 2021.04.16 재생시간 : 02:38

김용민 앵커>
정부가 일본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응하기 위해 관계차관회의를 열었습니다.
회의에서는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와 IAEA 국제조사단 참여 등을 논의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열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
외교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9개 관계부처가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녹취> 구윤철 / 국무조정실장
"정부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검토하고자 합니다."

회의에서는 미국, 중국, 러시아 등 국내외 동향을 공유했습니다.
수산물 방사능 검사, 원산지 단속 강화, 국내해역 방사능 감시체계, 해양확산 모델 고도화 현황 등도 점검했습니다.
특히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와 국제원자력기구 IAEA 국제조사단 참여를 논의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이 오염수 해양 방출 검토를 발표한 지난 2018년부터 철저히 대응해 왔습니다.
우리나라 연, 근해해역 방사능 조사를 71개 정점으로 늘려 수행하고 있고, 주요 해수유입 6개 지점에 대한 삼중수소 조사 빈도는 연 4회로 확대 실시 중입니다.
또 국내에서 어획, 양식된 수산물 등에 대해 방사능 안전성을 조사하고 방사능 누리집에 공개하고 있습니다.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에 대한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는 물론, 모든 일본산 수입식품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합니다.
방어, 명태 등 수산물 5개 종은 연중 중점 단속 중입니다.
한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 해양확산 평가 모델 구축을 시작해 지난 2017년 개발을 완료하고 고도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국제사회 공조도 강화했습니다.
지난 2019년 한중일 환경장관회의를 비롯해 태평양 연안국들 간 각종 고위급 양자회의를 열고, 일본이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방법으로 오염수 문제를 처리해 나가도록 공조하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최근 2년간 IAEA 총회에선 일본 정부에 국제사회와 투명하게 소통할 의무를 촉구하면서, 안전성 검증과 결과 공개에 IAEA가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장현주)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